포털에 낀 '웹툰 전문플랫폼'의 생존전략은?

최근 웹툰 시장이 크게 성장하며 중소 ‘웹툰 전문플랫폼’ 업체도 많이 늘어났다. 거대 포털 웹툰 서비스 사이에서 생존하기 위한 이들의 전략은 무엇일까?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국내 웹툰 시장 점유율은 ‘네이버 웹툰’이 53.6%, ‘다음+카카오(카카오) 웹툰’이 37.3%, ‘네이트 웹툰’이 3%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약 3000억 원으로 추정되는 국내 웹툰 시장에서 주요 포털 3사(네이버, 다음, 네이트)와 통신사 제공 웹툰(SKT, KT)이 웹툰 시장에서 97% 가까운 점유율을 보이는 상황에서 사실상 30여 개('웹툰 인사이트' 통계 기준)나 되는 중소 웹툰전문플랫폼 업체들이 나머지 3%의 시장을 나눠먹는 구조다.이에 웹툰 시장을 같이 키워나가기 위해 다양한 소재의 웹툰들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

국내 중소 웹툰 플랫폼 중 대표적인 곳은 ‘레진코믹스’와 ‘탑코믹스’를 뽑을 수 있다.

실제 레진코믹스와 탑코믹스가 서비스하는 ‘탑툰’의 경우 연재 웹툰의 60~70% 이상이 성인전용 웹툰이다.

-포털 웹툰에 대항하는 ‘성(性)’을 소재로 한 성인전용 웹툰-

레진코믹스와 탑툰은 높은 작화와 탄탄한 스토리의 웰메이드 성인웹툰으로 기존의 마이너하고 음지적 이미지가 떠오르는 성인 만화의 부정적 인식을 변화시키고 유료 독자들을 확보해나가며 웹툰 산업 성장에 기여했다.

지난 4월 투믹스가 오픈한 웹툰 플랫폼 ‘짬툰’도 프리미엄 웹툰 플랫폼을 표방해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웹툰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계획이지만 신생 웹툰 플랫폼인 만큼 아직은 성인 웹툰 위주의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학원액션, 스릴러 등의 다양한 장르 개척과 신인작가 발굴 노력이 필요하다.



http://www.it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40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