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결과 발표

국내에서 판매된 폭스바겐 경유차(디젤차)도 미국에서와 마찬가지로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조작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26일 환경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폭스바겐 디젤차 6개 차종 7대를 검사한 결과, 현행법상 금지된 임의설정(defeat device)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임의설정은 일종의 눈속임 장치로, 차량 인증시험 때와 다르게 실제 도로주행 시에는 배출가스 관련 부품의 기능이 저하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도로주행 중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를 고의로 작동 중단시키는 형태로 조작이 이뤄진 겁니다.

환경부는 임의설정이 적발된 구형 엔진 차량에 대해 이달 23일 판매정지 및 결함시정(리콜) 명령을 내리고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이 조사 결과로 미판매 차량은 판매정지 명령이, 이미 판매된 12만5천522대는 리콜 명령이 내려졌고, 과징금은 15개 차종에 총 141억 원이 부과됐습니다.

차 소유주에게 리콜을 강제할 수 없는 만큼, 정부는 결함 시정된 차량에는 차량 외부에 부착할 스티커를 도입해 리콜 수용률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홍동곤 교통 환경과장은 "실무진을 통해 들은 바로는 폭스바겐코리아가 독일 본사에 현금 보상을 포함한 쿠폰 지급 방안을 요청한 상태라고 들었다. 본사에서 결정해 일괄적으로 지침을 내릴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세한 브리핑 내용을 SBS 비디오머그에 담았습니다.

기획 : 김도균 / 구성 : 박주영 / 편집 : 조한솔

(SBS 비디오머그)

<인기 동영상>

9백 명의 살사 춤 향연…기네스 신기록 도전

美 백악관에서 열린 유쾌한 칠면조 특별 사면식 행사

1백여 명 목숨 앗아간 흙더미서 보물 찾는 사람들

영감을주는이야기 ・ 스포츠 ・ 뉴스와이슈 ・ 자기계발
SBS뉴스의 공식 빙글 페이지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