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벅차다고 느낄 때에는

<삶이 벅차다고 느낄 때에는>

새벽시장에 한번 가보셔요.

밤이 낮인 듯 치열하게 살아가는

상인들을 보면 또 다르게 와 닿지요.

그래도 힘이 나질 않을 땐

뜨끈한 우동 한 그릇을 드셔보세요.

자신이 한없이 초라하고 작게 느껴질 때

산에 한번 올라가 보셔요.

산 정상에서 내려다본 세상

아무리 큰 빌딩도 내 발아래 있어요.

죽고 싶을 때 병원에 한번 가보셔요.

죽으려 했던 내 자신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난 버리려 했던 목숨 그들은

처절하게 지키려 애쓰고 있습니다.

내 인생이 갑갑할 때 기차여행 한번 떠나보셔요.

몇 백원으로 떠난 여행 '요즘은 얼만가?'

무수히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고

무수히 많은 풍경을 볼 수 있고

많은 것들을 보면 어느새

작은 구름 한 점도

귀히 마음에 와 닿습니다.

진정한 행복을 느끼고 싶을 땐

따뜻한 커피 한잔 녹차 한잔 앞에 두어 보셔요.

김치부침개도 만들어 보구요.

'사는게 뭐 별건가요.'

라며 그 순간을 느껴보셔요.

분명 행복은 멀리 있지 않았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속 썩일 때 이렇게 말해보셔요.

그래 내가 너한테 잘못한 게 많은가보다.

맘껏 나에게 풀어.

하루를 마감할 때 밤하늘을 올려다보셔요.

그리고 하루동안의 일을 하나씩 떠올려 봅니다..

밤하늘에 하나씩 날려보내요.

그리고 다시 백지를 마주합니다.

기대로 희망으로….

문득 자신의 나이가 넘 많다고 느껴질 때

100부터 거꾸로 세어볼래요.

영감을 주는 좋은글을 전달합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발리에선 아무 일도 생기지 않았다
vladimir76
3
1
0
그대의 좋은 마음을 그대로 간직했음 해요
baeksams
4
1
0
인간미가 느껴지는 조선왕들의 일화 (꿀잼 시간순삭)
Voyou
100
59
5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면 어차피 또 헤어진다고 말하지만
ceg122
19
8
1
어느 가수가 갑자기 사라져버린 이유.jpg
real896pc
64
9
5
육아 롤모델로 불리던 아빠가 남들 몰래 밤마다 한 일
FLYBOOK
10
6
0
짧고 훅 오는 하상욱 글귀📌
plus68
53
52
2
juanlove
24
7
1
Video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2003년 3월 중순, 대통령이 4월에 있을  국회 연설문을 준비할 사람을 찾았다. 노무현 대통령은 늘 ‘직접 쓸 사람’을 보자고 했다. 윤태영 연설비서관과 함께 관저로 올라갔다. “앞으로 자네와 연설문 작업을 해야 한다 이거지?  당신 고생 좀 하겠네.  연설문에 관한한 내가 좀 눈이 높거든.” 식사까지 하면서 2시간 가까이  ‘연설문을 어떻게 써야 하는가?’ 특강이 이어졌다. 밥이 입으로 넘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몰랐다. 열심히 받아쓰기를 했다. 이후에도 연설문 관련 회의 도중에  간간이 글쓰기에 관한 지침을 줬다. 다음은 그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1. 자네 글이 아닌 내 글을 써주게.  나만의 표현방식이 있네. 그걸 존중해주게. 그런 표현방식은 차차 알게 될 걸세. 2. 자신 없고 힘이 빠지는 말투는 싫네. ‘~ 같다’는 표현은 삼가 해주게. 3. ‘부족한 제가’와 같이 형식적이고  과도한 겸양도 예의가 아니네. 4. 굳이 다 말하려고 할 필요 없네.  경우에 따라서는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도 연설문이 될 수 있네. 5. 비유는 너무 많아도 좋지 않네. 6. 쉽고 친근하게 쓰게. 7. 글의 목적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고 쓰게.  설득인지, 설명인지, 반박인지, 감동인지 8. 연설문에는 ‘~등’이란 표현은 쓰지 말게.  연설의 힘을 떨어뜨리네. 9. 때로는 같은 말을 되풀이하는 것도 방법이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는 킹 목사의 연설처럼. 10. 짧고 간결하게 쓰게.  군더더기야말로 글쓰기의 최대 적이네. 11. 수식어는 최대한 줄이게.  진정성을 해칠 수 있네. 12. 기왕이면 스케일 크게 그리게. 13. 일반론은 싫네.  누구나 하는 얘기 말고 내 얘기를 하고 싶네. 14. 추켜세울 일이 있으면 아낌없이 추켜세우게.  돈 드는 거 아니네. 15. 문장은 자를 수 있으면  최대한 잘라서 단문으로 써주게. 탁탁 치고 가야 힘이 있네. 16. 접속사를 꼭 넣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말게. 없어도 사람들은 전체 흐름으로 이해하네. 17. 통계 수치는 글을 신뢰를 높일 수 있네. 18. 상징적이고 압축적으로 머리에 콕 박히는 말을 찾아보게. 19. 글은 자연스러운 게 좋네. 인위적으로 고치려고 하지 말게. 20. 중언부언하는 것은 절대 용납 못하네. 21. 반복은 좋지만 중복은 안 되네. 22. 책임질 수 없는 말은 넣지 말게. 23. 중요한 것을 앞에 배치하게. 뒤는 잘 안 보네. 문단의 맨 앞에 명제를 던지고, 그 뒤에 설명하는 식으로 서술하는 것을 좋아하네. 24. 사례는 많이 들어도 상관없네. 25. 한 문장 안에서는  한 가지 사실만을 언급해주게. 헷갈리네. 26. 나열을 하는 것도 방법이네. ‘북핵 문제, 이라크 파병, 대선자금 수사…’ 나열만으로도 당시 상황의 어려움을 전달할 수 있지 않나? 27. 같은 메시지는 한 곳으로 몰아주게. 이곳저곳에 출몰하지 않도록 28. 백화점식 나열보다는 강조할 것은 강조하고 줄일 것은 과감히 줄여서 입체적으로 구성했으면 좋겠네. 29.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이 쓰는 것이 좋네. 영토 보다는 땅, 치하 보다는 칭찬이 낫지 않을까? 30. 글은 논리가 기본이네. 좋은 쓰려다가 논리가 틀어지면 아무 것도 안 되네. 31. 이전에 한 말들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네. 32. 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은 쓰지 말게. 모호한 것은 때로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 시대가 가는 방향과 맞지 않네. 33. 단 한 줄로 표현할 수 있는 주제가 생각나지 않으면, 그 글은 써서는 안 되는 글이네. 대통령은 생각나는 대로 얘기했지만, 이 얘기 속에 글쓰기의 모든 답이 들어있다. 지금 봐도 놀라울 따름이다. - 강원국 (라이팅 컨설턴트, 객원 필진) / 전 故김대중, 故노무현대통령 연설비서관
plus68
13
13
4
주저하는 🤷‍♀️🤷‍♂️들을 위해
BasemenKS
9
3
0
이기적으로 육아한다는 요즘 엄마들이 현명한 이유
bookbanggu
16
7
4
55살 앵무새의 유언.txt
n0shelter
69
9
8
짤줍 0220
goalgoru
25
5
2
계속 ‘다음’만 얘기하는 사람과는 되도록이면 멀리하는 게 좋다.
ceg122
8
9
0
형제간의 용서
psh72928
9
1
0
당신에게 사랑은 무엇인가요?
oliza
5
4
0
그림으로 읽는 아리아
vladimir76
3
1
0
하루 10분! 39살 아저씨도 무조건 살빠지는 다이어트 홈트
longpapa82
19
15
0
언약
werio
7
6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9
poetphoto
5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