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제발 살려줘'

지난해 3월 28일 새벽 3시, 한 여성이 자신의 자취방에서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목이 졸리고 뺨을 수도 없이 맞고, 얼굴은 상대가 뱉은 침으로 얼룩졌습니다. 도대체 누가 그녀를 이렇게 마구 때린 걸까요?지방의 의학전문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 모 씨(31)에게 폭행을 가한 건 그녀의 남자친구, 박 모 씨(34)였습니다.

<인기 카드뉴스>

'인분 교수'의 최후

'용팔이'와 '꼬마 동지'

돌아오지 못한 소녀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