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

나는 한 때 처음엔 도저히 할 수 없을 것 같은 세상의 어떤 두려운 일도 한 번, 두 번 계속 반복하다보면 그 어떤 것이든 반드시 길들여지고, 익숙해지고, 만만해진다고 믿었다. 그렇게 생각할 때만 해도 인생 무서울 것이 없었다. 근데 지금은 절대로 시간이 가도 길들여지지 않는 것이 있다는 것을 안다. 오래된 애인의 배신이 그렇고, 백 번 천 번 봐도 초라한 부모님의 뒷모습이 그렇고, 나 아닌 다른 남자와 웃는 준영의 모습이 그렇다. 절대로 길들여지지 않는 그래서 너무나도 낯선 이 순간.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걸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