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테러'사건…주목받는 해외에서의 안전성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월 13일 저녁, 프랑스 파리에서 끔찍한 테러가 발생하였고, 동시다발적인 테러로 총 130여명이 사망하고 4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건의 배후 세력으로 '이슬람국가 극단주의 무장단체(IS)'가 지목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테러에 대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의 안전성 대한 대중의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이에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에서는, 우리 국민들의 해외안전여행을 위한 각종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해외여행, "알고 챙기고 떠나요" … '해외안전여행'을 위한 제도 소개 ◆ '여행경보제도' 여행경보제도는 특정 국가(지역) 여행·체류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국가 및 지역에 경보를 지정하여 위험수준과 이에 따른 안전대책(행동지침)의 기준을 안내하는 제도이다. 이때 '여행경보'는 해외 주재원, 출장자, NGO요원, 선교사, 여행자 등 해외에 체류할 예정이거나 체류하고 있는 모든 우리국민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그러므로 해외로 나가는 모든 국민들은 목적지 국가의 여행경보단계를 사전에 확인하고, 단계에 따른 행동지침을 따르는 것이 안전여행의 지름길임을 유념해야 한다. ◆ '동행제도' 해외에서 사건·사고가 발생해, 우리 여행객에 대한 안전 확인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하여 시행되는 제도이다. 이용 방법은 해외여행자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신상정보·국내비상연락처·현지연락처·일정 등을 등록하면 된다. 그렇게 등록하고 나면, 등록된 여행자에게 방문지의 안전정보를 메일로 발송하는 맞춤형 해외여행 안전정보가 제공된다. 또한 등록된 여행자가 사건·사고에 처했을 때 비상연락처·소재지 등 파악을 용이하게여, 보다 효율적인 ‘영사’의 조력제공을 가능하게 한다. ◆ '신송해외송금제도' 해외에서 우리 국민이 소지품 분실·도난 등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일시적으로 궁핍한 상황에 처하여 현금이 필요할 경우, 국내 지인이 외교부 계좌로 입금하면 현지 대사관 및 총영사관에서 해외여행객에게 긴급경비를 '현지화'로 전달하는 제도이다. 이외에도 현지에서 직접적인 의사소통이 힘든 국민들을 위해 통역서비스를 함께 제공 중이다. 더 자세한 정보들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http://www.0404.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상에 하나뿐인 착남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