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판매용 원두의 진실 - 스타벅스 원두가 맛없는 이유-

- 이 글은 http://enjoiyourlife.com/1505 (스타벅스 원두 구매를 권하지 않는 이유)의 내용을 간추린 것입니다.

평소에 커피를 즐겨마신다는 것을 아는 지인들이, 연말을 맞이해서 '커피 선물'을 많이 해 주었습니다. 평소에 '드립 커피'를 즐겨 먹기도하고, 집에서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에스프레소 음료를 즐겨 마시는 터라 선물해준 지인들이 고마웠습니다.

'스타벅스 커피(STARBUCKS COFFEE)'에서 구입한 '판매용 원두 250g'이 든 선물 상자를 몇 개 받았습니다. 선물용으로 부담없이 주고 받을 수 있는 것이긴 하죠.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한정 판매'라는 딱지가 딱! 붙은 '2015 크리스마스 블렌드'를 뜯어서 원두를 그라인더에 넣는데,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무슨 먹지도 못할 원두들이 이리도 많이 들었는지...'결점두'가 엄청나게 많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무모한 도전, '결점두'가 섞인 커피를 내려 먹어봤지만, 역시나 정말 너무나도 맛없는 커피.

화가 났습니다.

( http://enjoiyourlife.com/1505 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위 사진으로만 봐도 '결점두'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깨진 원두, 벌레 먹은 원두, 속이 빈 원두... 커피, 로스팅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저런 커피는 '볶지도', '팔지도', '먹지도'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것을 알죠.

그런데, '세계 최대'의 커피 기업이자, 질 좋은 커피만을 추구한다는 '스타벅스'에서 저런 '쓰레기'들이 들어있는 원두를 판매한다는 게 충격이었죠.

'크리스마스 블렌드'가 다크로스트이다 보니, 로스팅 하는 과정에서 '손상'이 많았을 수도 있겠다 싶어서 '케냐 미디엄 로스트'도 한 번 까 봤습니다.

'케냐 미디엄 로스트' 커피도 별반 다를 게 없었습니다.

포장을 뜯자마자 쏟아져 나오는 '결점두'들을 보고 있자니, 스타벅스에 대한 실망감이 더 커지더군요.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서 먹을 만한 원두를 골라 내고 나니, 남은 것은 결점두와 피베리. 피베리도 일반적으로는 '따로 볶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크리스마스 블렌드에서 결점두와 일반으로 분류한 원두의 비율이 1:3 이었는데, 케냐 미디엄 로스트에서도 1:3의 비율 정도가 나왔습니다.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원두 250g 중 4/1가량이 먹어서는 안될, 커피의 맛을 망가뜨리는, 버려야 할 원두였습니다. 버젓이 스타벅스에서는 '쓰레기'로 취급되어야 할 원두를 소비자들에게 먹이고 있던 것이지요.

스타벅스 커피에서는 '원두를 볶기 전' 결점두를 골라내는 과정인 '핸드픽' 과정을 거치지 않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게 되면, 벌레 먹은 원두, 상한 원두, 깨진 원두 등을 함께 섭취하게 되고, 결국 '기분이 좋을 리'가 없습니다.

비단, 스타벅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프렌차이즈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발견하긴 했는데요, 프렌차이즈들이 커질 수록 '판매용 원두'의 질을 관리하기 힘들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최소한의 관리는 해 줘야하지 않나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이 글과 관련된 자세한 이야기는 http://enjoiyourlife.com/1505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enjoiyourlife.com 여러분의 인생이 좀 더 즐거워 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