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라한 영웅

25년 경력의 베테랑 이병곤 소방관에게 어제(3일)는 그저 평범한 날이었을 겁니다. 오후 6시 10분쯤, 서해대교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하기 전까지만 해도 말이죠.

당시 화재 현장은 180미터 높이의 까마득한 주탑 꼭대기. 강풍까지 불어서 화재 진압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소방대원들은 포기하지 않고 불을 끄기 위해 온 힘을 다했습니다. 그때 예상치 못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인기 카드뉴스>

北지뢰로 다리 잃은 남자…세상 향한 첫 걸음

희망을 남기고 간 천사, '호프'

탱화 훔친 스님이 대학 이사장이라고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