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십현담--8현.전위(轉位) (9) 십현담--8현.전위(轉位) 해인사 백련암 장경각에 성철 큰스님 생전 소장하고 계시던 '십현담' 언해본이 발견되어 2009년 10월에 조계사 국제회의장에서 학술대회를 한 바 있습니다. 이 십현담의 내용을 소개합니다. 동안 상찰 선사(?~961)는 6조 혜능스님 법맥으로 참선수행을 [1현 - 심인, 2현 - 조의, 3현 - 현기, 4현 - 진이, 5현 - 연교, 6현 - 달본, 7현 - 파환향, 8현 - 전위, 9현 - 회기, 10현 - 일색] 이라는 십현으로 나누어 밝혔다. 1. 청량 문익선사는 (855~958) 법안종을 창시하신 분이고 2. 설잠 김시습(1435~1493)은 조선조 초기 매월당 김시습이고 3. 만해 한용운 스님은(1879~1944)은 익히 아시는 대로 3.1운동을 전개 하신분 이시다. 동안 상찰선사의 십현담 원문을 보시고 세분이 해석하신 내용을 올리오니 도반님들께서 심히 숙고하여 보시고 정진에 보탬이 되었으면 합니다. ○ 전위(轉位) 1. 청량 문익선사 : 처음에 달본을 밝혀 깨치게 하고 다음에 파환향을 밝혀 정위(본래)에 거하지 않게 하였다. 그러나 이 두가지는 모두 막힘이 있어서 최종경지라 할 수 없다. 앞의 위가 편안하지 못하므로 모름지기 위를 바꾸어야 한다. 한 걸음 은밀히 옮겨 가는 곳은 온몸을 바꾸는 것, 투철하게 벗어나서 공(空)을 지키지 않는 것, 공적을 벗어나서 임운등등으로 온다. 오랫동안 깊은 연못에 있던 용이 나타났다. 우렛소리 번갯불은 정위(본래)를 지키지 않는 것, 편(현실)으로 내려오나 또한 편도 밟지 않는다. 정위(본래) 가운데는 부처도 없고 중생도 없다. 편위(현실)를 향하면 부처를 이룰 수 있고 중생을 제도할 수 있다. 진흙과 물에 들어가 사물과 접촉해 중생을 이롭게 한다. 열반에도 주하지 않고 생사에도 주하지 않는다. 유위에도 주하지 않고 무위도 범하지 않는다. 새벽녘 문채가 이렇게 나타났다. 편(현실)도 버리고 돌아갔다. 잠이 덜 깬 노파가 거울을 보고 그림자를 자기라고 찾음은 그쳐야 한다. (洞山의 偏中正) 2. 설잠 스님 (매월당 김시습) : 동산 양개(807~869)가 이르기를, “기틀이 위(정위=본래)를 벗어나지 못하면 독이 가득 찬 바다에 떨어진다.” 하였다. 놓아버려야 한다. 금시조가 허공을 날아 오를 때 마음대로 노닐어도 추락하지 않는다. 비록 허공을 의지하여 노닐지만 허공에 붙잡히지 않는다. 또한 허공에 걸리고 막힘이 없다. 비록 이름과 모양할 수 없지만 큰 기틀과 큰 작용은 뚜렷하게 들어나서 감추고 숨길 수 없다. 밝은 달은 허공에 매달려 있지만 아래의 맑은 못을 만고천주에 완연하게 비춘다. 큰 기틀과 큰 작용이 내 손에 있어 가로 잡으나 거꾸로 쓰는 것이 맞지 않는 것이 없다. 3. 만해 한용운스님 : 취한다고 해서 아름다운 것이 아니요, 버린다고 해서 현묘한 경지가 아니다. 다시 한위를 돌리고 돌리고 돌리어 응하고 접하는 데 틈이 없다. 생사에 집착함이 범부라면 열반에 걸리면 성인이 아니다. 생사가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열반은 더욱 위험하다. 생사와 열반에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남쪽과 북쪽의 거리에서 수시로 만나 뜻에 맡겨 소요한다. 목인과 석녀가 본래 면목이다. 편(현실)과 정(본래)을 함께 얻어야 체와 용이 온전히 나타난다. 못에는 물이 있고 허공에는 달이 있다. 상하가 같지 않으나 각각 그 묘함을 다하고 있다. 불법에 무엇을 취하고 무엇을 버리리요. 만법은 하나같아 서로 즉하고 서로 분리되기도 한다. 불법은 광대하여 법도 없고 법 아님도 없다. 못의 물과 허공의 달은 대기와 대용을 떠나지 아니한 것이다. 수미산 http://cafe.daum.net/cigong2500

안녕하세요 날마다좋은날되소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