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뱃살, 옆구리살을 빼주는 식품 8가지 ■

■ 뱃살, 옆구리살을 빼주는 식품 8가지 ■ 1. 다시마 다시마 10장의 열량은 고작 20Kcal. 그러나 섬유질이 풍부해 먹으면 포만감이 들 뿐더러 다시마의 끈적끈적한 성분은 지방이 몸 속에 흡수되는 것을 막아 준다. 변비와 숙변 제거에도 탁월한 효과. 2. 양파 매운맛을 내는 유화프로필 성분이 섭취한 영양소가 지방으로 변하는 것을 막아주고 콜레스테롤 같은 고지방을 녹여낸다. 유화프로필은 생양파에 많으므로 고기 먹을 때 날 것으로 먹을 것. 3. 당근 간을 정화시켜 체내 독소를 배출하고 피부까지 고와지게 만드는 고마운 식품. 또한 당근의 비타민 A는 병원균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준다. 4. 마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체지방을 연소시키며 변비로 아랫배가 나온 사람, 부기가 심한 사람에게 효과가 탁월하다. 또한 알리신이 위점막을 자극, 소화 작용을 원할하게 한다. 5. 호박 식물성 섬유소인 펙틴이 이뇨작용을 도와 얼굴, 다리 등의 부종을 없애준다. 또 호박의 과육이나 씨에 들어있는 파르무틴산은 피의 흐름을 좋게 하고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줄여준다. 풍부한 필수 아미노산이 신체 장기의 활동을 활발하게 하여 칼로리 소모를 늘려주는 효과도 있다. 6. 토마토 다이어트 중이라 해도 80%정도의 포만감은 느낄 수 있어야 불안, 우울증 같은 스트레스가 없다. 토마토는 적게 먹어도 배가 든든할 뿐 아니라 비타민, 칼슘, 칼륨, 구연산 등이 풍부해 스테미나가 떨어지지 않는다. 7. 양배추 독일의 피터 슐라이허 박사는 양배추를 수프로 만들어 밥 대신 수시로 마시면 일주일에 평균 4~6kg가 빠진다는 임상실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식사량 조절에 도움이 되고 장운동을 도와 몸 속 노폐물을 빠져 나가게 한다. 8. 팥 수분이 과다하게 쌓이면 지방 또한 쉽게 축적된다. 팥의 사포닌 성분은 이뇨작용을 도와주므로, 수분조절에 도움을 준다. 체내 지방을 분해, 에너지로 바꿔주는 비타민 B1도 풍부하다. ■■■■■■■■■■■■■■■■ 제가 운영하는 [건강찾고 몸매찾고] 밴드입니다. 밴드를 하신다면 놀러오세요^^ 해독다이어트와 생활정보, 각종노하우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어요. band.naver.com/n/FyYjW9RG 감사합니다.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