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좋은시-후미진 굴헝/서영처

후미진 굴헝

서영처

여자의 키보다 깊었다

클레멘타인, 내 사랑 클레멘타인,

그는 취한 듯 휘청거린다

왕버들 뭉게구름처럼 잎사귀 피어올리는 굴헝

들릴 듯 말 듯 옛노래 들려온다

가을이 온다

깜박거리는 별들 거미줄에 걸려 파닥거리고

그는 굴헝으로 내려간다

사수자리 피해 물고기자리로 날아가는 백조

물에 젖는 달

달에 젖는 굴헝

밤기차가 비명을 지르며 마른 강을 달려간다

간질하듯 드러누워 흰 자갈을 토해내는 강,

부글거리던 저 강의 발작은

오래 전 가련한 여자를 삼켰던 가책

그렇지 그렇지

노래를 채운 구름이 환하게 떠가고

강 건너 캄캄한 클레멘타인의 집

‘빛과 향의 길’이었다고

풀벌레 소리 속에 깜박, 코를 곤다

그는 구름정거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남자

바지를 툭, 툭, 털고 일어나 코를 푼다

나뭇가지에 상의를 찢긴 채

비틀비틀 자갈길로 걸어나온다

클레멘타인, 우물이 깊은 클레멘타인,

낡은 곡조 속에 쳐박혀 또 하염없이 잊혀져간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