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집에서 써보고 사세요.

'와비 파커(Warby Parker)' 란?

'와비 파커'는

와튼스쿨 졸업생 4명이 만든

뉴욕 기반의

맞춤 안경을 온라인 배송하는 벤처 회사다.

이 회사는 고객이 원하는 안경 견본을 최대 다섯 종류까지 배송하고

최대 5일간 직접 써보며 선택할 수 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골라 반송한 다음 홈페이지에 시력, 눈동자 사이 거리 등을 입력하면

2주쯤 뒤 맞춤 안경을 받을 수 있다.

1개에 95달러. 모든 배송 비용은 회사가 부담한다.

심사수고한 다음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살 수 있게 배려하다.

# 제품의 장점

1. 싸다. (명품의 1/3 가격이며 '라이방'으로 유명한 세계적 안경 브랜드 '룩소티카'와

똑 같은 재료로 똑같은 공장에서 만든다)

2.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살 수 있다.

안경을 산 사람들이 안경을 낀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과 구매 후기를 인터넷과 SNS로

옮기면서 '와비 파커'는 구전 마케팅의 덕을 톡톡히 보고있다.

'와비 파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요즘 흐름의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