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호텔리어와 노포 이탈리안 레스토랑 일폰테

포라 칭해도 될런지요...

고작 30년 남짓이니 너무 '영'하나요? 그렇지만 그 상징을 따져보면 결코 가볍게 이름 할 곳이 아닙니다. 1983년 호텔의 오픈과 함께 문을 연 호텔업계 최초의 이태리 레스토랑..

일폰테 Il Ponte

당시 이태리 음식은 불란서 요리 만큼이나 고상한 것으로 대접 받던 고급 서양식이었습니다. 젊은 세대 사이에선 어느듯 오래된 이름으로 치부되고 말겠지만 꽤 긴 세월 동안 미식가들의 입에 회자되던 명소였더랬지요. 내로라하는 유명인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았었습니다.

무십일홍...

호텔로 반드시 와야만 맛볼 수 있었던 그 호사스럽던 이태리식 정찬과 알라카르테 (알라카르트 a la carte).... 2000년 대 들어서며 존귀한 위상이 위협 받기 시작했지요. 피자와 파스타 등 일품 위주의 이태리 메뉴들이 대중화의 바람을 타고 곳곳으로 퍼져 나가더니 급기야 동네 분식집의 그것들처럼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이 되고야 말았더군요. 이 곳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나라 특급호텔의 레스토랑들이 비슷한 전철을 밟고 있습니다.

한국 호텔업계 최초의 이태리 식당이며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이태리 식당 중의 한 곳입니다. 우리나라에 정통 이탈리아 요리를 소개하고 보급하는데 선구자 역할을 했던 레스토랑이랄까요?! 이태리 출신의 셰프가 개관부터 20년을 넘겨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얼마 전 티비앤 수요미식회 '스테이크' 편에서 소개되었던 최현석 셰프의 스승이자 이태원 비스테카의 오너 셰프인 김형규1씨가 chef으로써의 경력을 시작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일각에서는 한국 3대 이태리 레스토랑이라 일컫기도 하더군요......

더 자세한 내용은

http://oldhotelier.tistory.com/740#.Vmkgi9KLRpg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