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지금, 힘든가요 : 피로사회, 피로인간

당신, 이유를 모르겠는 피로감에 힘들어하고 있진 않나요.나를 짓누르는 우울과 무기력에 답답해하고 있진 않나요.하지만 어디 말할 곳은 없고, 어디 말했다간 패배자, 부적응자로 낙인찍힐까 두려워하고 있진 않나요.

당신, 그리고 우리 모두, 각자 정도는 다르겠지만 이 같은 우울과 무기력을 갖고 살아갑니다. ‘현대인의 질병’이라고 일컬어지기도 하는 우울증은 경쟁과 성과주의가 만연한 현대사회의 가장 대표적인 질병입니다. 사회는 계속 발전한다고 하는데, 물질적으론 풍족하지만 점점 정신이 메말라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시대마다 그 시대에 고유한 주요 질병이 있다.”

피로사회의 저자 한병철은 병리학적으로 볼 때 21세기는 신경증적인 시대라고 진단합니다. 20세기까지의 시대가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학적 시대라고 한다면, 21세기는 우울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등의 신경성 질환이 지배하는 신경증적 시대라는 것이죠. 면역학이 타자성과 이질성을 밀어내는 ‘부정(不正)을 퇴치’하는 것인데 반해, 신경성 질환은 ‘긍정성의 과다’에 따른 소진, 피로, 질식에서 비롯합니다.

“21세기의 사회는 규율사회에서 성과사회로 변모했다.” 우리 사회는 더 이상 병원, 정신병자 수용소, 감옥, 병영, 공장으로 이루어진 푸코의 규율사회가 아닙니다. 그 자리는 피트니스 클럽, 오피스 빌딩, 은행, 공항, 쇼핑몰로 이루어진 사회가 들어섰습니다. 21세기의 사회는 규율사회에서 성과사회로 변모했고, 이 사회의 주민도 더 이상 ‘복종적 주체’가 아니라 ‘성과주체’가 되었습니다.


규율사회와 달리, 능력 중심 성과사회 속에서 성과주체는 노동을 강요하거나 착취하는 외적 지배구조에서 자유롭습니다. 그러나 성과주체는 성과의 극대화를 위해 자유와 강제가 일치하는 상태에 몸을 맡깁니다. 성과의 압박으로 인한 과도한 노동이 자기 착취로 치닫는 것이죠. 착취자와 피착취자가 일치하는 역설, 성과사회의 심리적 질병은 바로 이러한 역설적 자유의 병리적 표출입니다.

그래서 이러한 역설적 자유를 비꼬는 노오오오오력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 아닐까요. 노력하고 싶고, 해야한다는 것도 알고 있는데, 이 마음이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는 상태. 노력해도 안 되는 부분이 있고, 노력하고 싶지도 않은데 자꾸만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회.


그래요 괜찮아요, 남들보다 빠르지 않아도. 나를 깎아내릴 만치 노력하지 않아도.

누군가 말하지 않던가요, 삶은 속도가 아니고 방향이라고.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