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유류할증료의 비밀 ⇨ 유가는 곤두박질 치는데…왜 2배로 올랐나

Fact

▲우리나라 항공사의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10월부터 지금까지 0원이다. 반면,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10월 1100원에서 11~12월 2200원으로 조정, 최근 3개월 새 2배나 올랐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가인 150센트를,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120센트를 기준으로 삼는다. 30센트의 차이가 나는 것.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의 책임있는 한 관계자는 9일 팩트올에 “국내선 유류할증료의 부과기준은 법령에 나와 있지 않다”며 “각 항공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홍보팀의 책임있는 관계자는 “국내선 유류항공료는 업계가 자체 기준에 따라 산정한 뒤 국토교통부에 신고만 하면 된다”고 했다. ▲항공사의 이런 입장에 대해 소비자단체협의회는 “동일한 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국내선 이용자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View

기름값이 오르면 항공사는 손실을 보게 된다. 이를 보전하기 위해 항공사는 승객에게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그러니까 기름값이 오르면 유류할증료도 오르고, 기름값이 내리면 유류할증료도 내려가는 것이 정상이다. 그런데 최근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는데도 불구하고,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오히려 2배나 올랐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http://factoll.com/page/news_view.php?Num=2558

키워드: 유류할증료, 항공사, 비행기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