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무인택시 사업 나서나…

운전자 없이 주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 중인 구글은 2016년 이 부문을 모회사인 알파벳 산하로 옮겨 독립 사업으로 키울 전망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구글에서 알파벳 산하로 옮기면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은 우버 같은 서비스를 본격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구글 내부 정보를 인용, 구글 자율주행 자동차가 우버 같은 차량 공유 서비스 제공용 성격이 강해지고 있다는 것. 구글은 지금까지 샌프란시스코와 텍사스 오스틴을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 주행 실험을 160만km 이상 실시했다. 따라서 차량 공유 서비스를 시작할 곳도 이들 두 도시가 합리적인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투입 차종은 대형에서 소형까지 다방면에 걸칠 것으로 보이며 처음에는 대학 캠퍼스와 군사기지, 비즈니스센터 등 제한된 구역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미 올해 2월 구글이 자율주행 자동차를 이용한 독자적인 차량 공유 서비스를 노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차량 공유 서비스의 선구자 역할을 한 우버 역시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단 구글이 우버에 투자를 하고 있는 만큼 양사의 대결 구도는 쉽게 생각하기 어렵다. 하지만 양쪽 모두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인 상황이다. 미국에선 소비자 중 3분의 1이 자율주행 자동차 구입에 관심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3분의 2는 여전히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에 회의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 당국이 12월 16일 공표한 자율주행 차량의 도로 운행 규칙에 따르면 자율주행 차량 전용 면허를 취득한 사람이 탑승한 상태에서 안전 관련 모니터링을 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구글은 이에 대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정책이 자율주행 차량 개발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5-12-16/google-said-to-make-driverless-cars-an-alphabet-company-in-2016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