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박이말]뿌다구니

배달말지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뿌다구니

[뜻]1)몬(물체)의 삐죽하게 내민 갈래(부분)

[보기월]그걸 치우려고 나가다 잠자리 바퀴 뿌다구니에 걸려 넘어지며 물을 쏟았습니다.

살을 빼려고 마음을 먹었을 때는 빼지 못 했는데 보름 남짓 고수련을 하고 나니 저도 모르는 사이에 살이 빠졌습니다. 고수련으로 얻은 덤이라고 하면 덤이겠지요. 얼른 좋아져서 나가셨으면 하는 바람과 달리 몸도 마음도 여려지시니 걱정입니다.

푹 쉬고 싶은 마음을 누르고 아버지 곁을 지켰습니다. 일을 할 거라고 일거리를 가져 갔지만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습니다. 입 안이 헐어서 아프다고 하셔서 입가심을 해 드렸습니다. 그걸 치우려고 나가다 잠자리 바퀴 뿌다구니에 걸려 넘어지며 물을 쏟았습니다. 다치지는 않았는데 물이 바닥에 흩어져 닦고 치우느라 땀을 뺐습니다.

뒤에 들어오신 분들이 나아서 나가시고 또 새로운 분들이 그 자리에 들어 오시는 걸 봅니다. 몸이 좋아져서 나가시는 분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고 새로 들어오신 분들 가운데 어버지보다 더 안 좋으신 분을 보면 마음이 아프기도 합니다.

이 말은 2)쑥 내밀어 구부러지거나 꺾어져 들어간 자리, 3)어떤 토막이나 조각 따위를 이르는 말이기도 합니다. 준말은 '뿌다귀'랍니다.

1)-승진이는 나무의 뿌다구니에 옷이 걸려 그만 넘어지고 말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2)-통영 뒷덜미가 견내량이요, 다시 거제섬 북편 뿌다구니는 송진포가 되면서 진해만을 껴안았고....(박종화, 임진왜란)

3)-김치 뿌다구니를 입 안에 집어넣고 어석어석 씹는다.(이기영, 고향)

4348. 12.21. 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opm.wikitree.co.kr/baedalmalnuri

http://tobagimal.kr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