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곡 클래식 떠먹기 12월21일

♡알렉산더 폰 쳄린스키 미의 영역을 존중한 마지막 낭만주의 작곡가인 그는 말러에게 예술적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알마'를 좋아하였으나 '알마'가 거절하고 말러와 결혼하여, 말러가 있던 빈 궁정의 오페라에서는 더 이상 쳄린스키의 곡이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지요. 그는 유태인이기 때문에 나치의 억압을 못이겨 미국으로 이민갔으나 향수병으로 4년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쳄린스키를 대표하는 최고의 작품 '서정 교향곡'은 1923년에 완성했다고 합니다. 이 곡은 가곡과 교향곡을 결합했다는 점에서 기념비적인 곡으로 인정받고 있지요. 이 곡이 말러의 '대지의 노래' 아류로 폄하되기도 했지만, 오페라와 같이 두 성악가에게 역활을 부여해 대화하는 형식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대지의 노래'와 차이가 있습니다. 에사 페카 살로넨 지휘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로 감상해 보겠습니다. 'Alexander Zemlinsky,Lyric Symphony.' Solveig Kringelborn (soprano), Juha Uusitalo (baritone) 더 많은 음악과 정보가 필요하시면 http://classictong.com/go/j1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