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에서 본 베트남 마피아의 모습

베트남 마피아들은 러시아 마피아들도 두려워하는 존재라고들 합니다. 그 이유는 러시아 마피아들보다 세력이 크거나 폭력성이 높아서가 아닙니다. 베트남 마피아들의 뒷 일을 생각하지 않는 '무데뽀' 때문입니다.(무데뽀는 일본말입니다. 앞으로는 '막무가내'라고 써야 할 것입니다.) 살인을 하는데 또는 폭력을 행사하는데 있어 감옥에 가거나 형벌을 받는 것에 두려움이 없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렇다고들 합니다. 그리고 그 잔혹성이나 똘끼 충만함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죠.

이는 비단 베트남갱들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일반인들도 자존심에 상처를 입는 일을 누군가로부터 당한다면 자신의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눈깜짝하지 않고 살인도 저지릅니다. 물론 외국인들에게는 좀 덜하지만 외국인이라고 봐줄 것이라고 생각하면 이는 대단한 착각입니다. 착한 베트남 사람들이 자신의 자존심이 구겨지면 완전 달라집니다. 살의(殺意)를 갖게됩니다. 가끔 베트남에서 한국인들이 베트남 사람들을 하대하거나 어떤 경우에는 때리는 경우도 볼 수 있는데 실수하는 겁니다. 언제나 당하고 사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여하튼, 다시 마피아 얘기로 돌아가서.. 제가 베트남 전 지역을 살아본 것은 아니라서 하노이(Hanoi)만을 한정해서 제가 겪은 내용들로만 말씀 드려보겠습니다. 저는 베트남 마피아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육안상으로 일단 이 사람들도 다른 폭력조직과 마찬가지로 몸에 문신이 가득합니다. 무슨 인상주의 화가 마네의 화풍같은 문신을 몸에 도배합니다. 베트남 사람들이 원래 문신을 좀 좋아하긴 하는데 마피아들은 몸 전체에 그림을 그려넣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상이며 덩치며 딱 '마피아'처럼 생긴 사람들이였습니다. 이 마피아들도 주로 상권 관리하며 먹고 삽니다. 시장이며 길거리며...

무엇보다 제가 일했던 곳 주변에서 상권관리를 하며 활동했었습니다.

또, 마피아들은 저희와 같이 일하는 베트남 직원을 협박을 해서 물품을 훔쳐나오도록 시키기도 합니다. 주로 밤에 그렇습니다. 물건을 밤에 훔쳐서 나오면 마피아들이 차를 대기시켜놨다가 그 물건을 싣고 사라지는 일이 비일비재했습니다. 경비는 있으나 마나.. 오히려 경비들이 문을 열어줘요. 한번은 왜 정문을 열어줬냐라고 물어보니,

"마피아가 내 집을 알고 있다. 방해하면 죽인다고 했다" 라고 하더군요. 지들도 살아야 하니까.

사태가 좀 심각해지는 때가 있어서 공안에게 협조 요청을 해서 공안들을 밤마다 경비를 세웠는데 오히려 공안들이 우리에게 돈을 요구합니다. 공안인지 마피아인지.... 고위 공무원들은 또 마피아랑 연관된 사람들도 많아서 큰 도움은 안되는데 인명사고는 예방하자는 측면에서 공안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공권력 앞에는 마피아도 어쩔 수 없는 법이거든요...

더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 하실 수 있어요

(링크) -> cuturl.me/Ol3wkK

콘텐츠를 만드는 블로거입니다. 여행관련 책을 쓴 작가이기도 합니다. 본업은 따로 있으나 부업을 더 재밌어라 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