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ㅈ됐습니다.

중국, 위안부 합의후 '한국 냉소' 급확산 중국 네티즌 95%  한국같은 조건으로 위안부 타결 안돼  2015-12-30 22:43:58  중국 네티즌 절대 다수가 한국과 같은 식으로 위안부 타결을 해선 안된다고 답하는가 하면, 중국 관영언론들도 한국정부의 위안부 타결에 냉소적 반응을 보이는 등, 한국을 바라보는 중국 시선이 급랭하고 있다.   이같은 한국에 대한 중국의 냉소 확산은 가뜩이나 중국시장에 고전하고 있는 IT, 자동차 등 한국제품에 대한 타격으로 이어지는 등, 한국경제 전반에도 심각한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국제판인 <환구시보>는 29일부터 인터넷판을 통해 ‘만일 일본이 한국과 같은 조건을 내걸고 중국과 위안부 협상을 벌인다면 당신은 수용할 수 있겠는가’는 질문을 내걸고 여론조사를 벌이고 있다.   30일 밤 9시30분까지 1만651명이 참여한 결과 압도적 다수인 95%의 응답자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단호히 답했다.  <환구시보>는 전날에도 기사를 통해 "한일간 위안부 문제 협상이 순조롭게 해결된 것은 의외"라며 "미국이 양국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박근혜 정부가 미국 압력에 굴복했음을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나름대로 균형을 잡으려 애써온 한국이 결국 한미일 동맹으로 다시 편입된 게 아니냐는 냉소적 반응인 셈.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한일 위안부 합의는 미국의 압력에 의한 정치적 선택"이라며 "일본의 위안부 관련 사과는 철저한 반성과는 너무 동떨어진다"며 박근혜 정부를 힐난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역시 30일 사설에서 "이번 조치는 환영할 만하지만, 위안부 문제 전체를 해결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한국과의 합의는 일본이 책임을 진정으로 반성한다기보다는 주로 정치적인 고려에서 추진된 측면이 강하다"며 한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차이나데일리>는 별도 기사를 통해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시민단체들의 강력 반발을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 의중을 반영한 중국 관영매체들의 이같은 반응은 박근혜 정권 전반부에 미-중 간 등거리 외교로 균형을 잡아온 외교가 정권 후반부에 급속히 미국 쪽으로 경사되면서, 가뜩이나 심각한 경제에 심각한 후폭풍을 몰고 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에서 한국에 대한 냉소가 확산될 경우 한국 기업과 한국 경제가 직면한 위기는 더욱 통제불능 상태로 진행될 것이란 걱정을 키우고 있다.  박태견 기자  출처https://www.viewsnnews.com/article?q=12746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