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밑

웃음과 눈물 가뿐히 마셔 새 잔 꺼내는 세밑 2015일 12월 31일 바야흐로 올해 마지막 날. 한 해 동안 마음에 남은 희로애락의 순간들을 떠올린다. 이어 커피 한 잔을 마시듯 가볍게 비우고 싶다. 그러고 나서 정갈하게 씻은 새 잔을 꺼내 놓는다. 여기에는 내일부터 좋은 기운을 담을 테니까.

하이쿠를 쓰고 나누는 풍요한 나날♬ ('하이쿠 마을' 밴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