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겨온 글

<난 차라리 니가 나가 죽었으면 좋겠어> 어떤 여자분이 시집 오기 전에 성폭행을 당한 적이 있었다. 당시 주인집 아들에 의해 저질러진 강간이었다. 그 과정은 계획적이었고 모질었으며 끔찍했다. 그러나 그 여인은 힘이 없었다. 오래 전 일이었고 또 먹고 사느라 바빠 어디 가서 하소연도 못한채 그냥 참고 살아야 했다. 남편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주인집이 두려워서인지 원래 자존심이 없어서인지 별다른 내색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수십 년이 지난 어느 수요일인가부터 그 여인은 가해자 집앞에 가서 사과를 요구하기로 했다. 째째하게 돈을 요구한 것이 아니었다. 단지 네가 잘못했음을 동네 사람들 앞에서 깨끗이 인정하고 반성문을 제출하라는 것이었다. 그러자 그 여인이 당시 돈을 벌고 싶어 자진해서 주인집 아들에게 강간해 줄 것을 부탁했던 것이라는 헛소리가 그 집안 사람들 입에서 흘러나왔다. 기가 막히고 코가 막혔다. 그 여인은 그 후 매주 수요일이 되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 집 앞에 가서 사과를 요구했다. 그 여인의 사연은 곧 동네 사람들에게 알려져 많은 공분을 사게 되었고 반상회에 안건으로 상정되기에 이르렀다. 조소과에 다니는 어떤 미대생은 그 여인이 강간을 당하던 당시 나이 즈음의 모습을 조각상으로 만들어 그 놈 집앞에 세워놓기도 했다. 그런데 2015년 12월이 다 끝나갈 즈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다른 사람도 아닌 그 여인의 아들이 그녀에게 말도 안하고 가해자에게 쪼르르 달려가 지난 일은 다 잊기로 하고 앞으로 다시는 그 일에 대해서는 거론조차 하지 않기로 약속을 하고 왔다는 것이었다. 기가 막힌 모친이 그게 무슨 미친 개소리냐고 소리를 질렀더니 "엄마, 이제 대승적 차원으로 생각하셔야 해요. 아세요? 다시 되돌릴 수 없다는 걸 한자로 쓰면 '비가역적'이 되거든요? 깔끔하게 합의를 다 끝냈는데 이제 와서 엄마가 이러시면 아들 입장이 뭐가 돼요." 라고 헛소리를 지껄이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용돈으로 십만 엔 정도를 받아왔기 때문에 그놈 집앞에 세워놓은 소녀상도 이제 어디다 좀 치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제 엄마가 강간 당한 일을 왜 엄마한테는 알리지도 않고 제 마음대로 가서 합의랍시고 하고, 또 왜 그렇게 서둘렀냐는 질문엔 '앞으로는 그놈이랑 힘을 합쳐 사이 좋게 지내야 옆동네 중국집 배달하는 형들에게 무시 당하지 않을 수 있다'며 이장 아저씨가 지속적인 압력을 가해왔다는 뒷얘기를 털어놨다. 덕분에 주인집 아들은 '12월 28에 모든 합의를 끝냈으므로 이제 앞으로 그 어떤 사과도 하지 않을 것이며 이를 어길 시엔 그 여인과 그 집은 이 동네에서 끝'이라는 협박을 하기에 이르렀다. 엄마 눈에 피눈물이 흘렀다. 이런 걸 자식새끼라고. 슬프고 허무했다. 이제 누굴 믿고 살아야 하나. 그 여인은 아들이 받아온 돈다발을 풀어 지폐를 박박 찢어서 병신 같은 자식의 얼굴에 집어 던지며 소리쳤다. 난 차라리 니가 나가 죽었으면 좋겠다. 이 쓸개 빠진 개새끼야.

사랑과연애 ・ 유머 ・ 시 ・ 카페
언제나 처음처럼~ 고향마을 오래된 느티나무처럼~ 오늘에 감사하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