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의심되는 두통 유형

두통은 많은 사람이 흔히 겪는 증상으로, 전체 인구의 약 70~80%가 1년에 한 번 이상 두통을 경험한다. 이렇게 흔하다 보니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거나 진통제를 먹으며 참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두통이 뇌졸중의 전조증상인 경우가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다.

1. 지주막하 출혈에 의한 두통, 50% 이상 사망률

뇌졸중과 연관된 두통은 다양하다. 그 중 특히 위험한 두통이 있는데, 바로 지주막하 출혈에 의한 두통이다. 이는 사망률이 50% 이상으로, 생존자 중에서도 50%가 장애를 겪는다.

갑자기 혈압이 올라간 경우나 격렬한 운동 직후, 벼락이 치는 듯한 두통 또는 망치로 얻어맞은 듯한 두통이 발생한다.

심한 경우 잠깐 의식을 잃을 수도 있으며,출혈의 양이 많으면 의식이 점차 나빠져 혼수상태가 되지만 적은 경우는 두통 말고는 아무런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이렇게 다른 증상 없이 두통만 있는 경우는 약 10% 정도이며, 심지어 동맥류 파열 전 경미한 형태의 예고 두통이 발생하는 경우가 50%에 이른다는 보고도 있다.

2. 치명적인 뇌정맥 혈전증, 뇌혈관수축증후군도 주목

많지는 않지만 치명적인 질환으로 꼽히는 것은 뇌정맥 혈전증이다. 뇌에서 나가는 혈관이 막히는 병인데, 대부분 혈액응고장애가 있는 경우 발생한다.

암이 있거나 감염증이 있을 때 면역체계 이상으로 생기거나, 유전적인 이유, 약물(호르몬제), 임신 등과 연관돼 발생한다.

두통은 90% 이상에서 나타나며 10%에서는 다른 증상 없이 두통만 있다.

대부분 갑작스럽기 보다는 점점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배에 힘을 주거나 누워있으면 정맥 순환이 더 어려워져 두통이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대부분 마비나 발음 이상 등 신경학적 증상이 있으며 경련도 자주 동반된다.

치료가 늦어지면 출혈을 동반하는 뇌경색이 발생하기 때문에 치료가 매우 어려워진다. 따라서 빠른 진단 하에 항응고약물을 쓰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가역적 뇌혈관수축증후군(RCVS)이라는 질환이 주목을 받고 있다. 원인은 염증, 종양, 코막힘에 쓰이는 혈관수축제나 우울증 등의 약물 등 다양하지만 이러한 자극으로 뇌혈관이 수축하는 질환이다.

대개 3개월 정도 지나면 저절로 호전이 되지만 그동안에 두통이 동반되는데, 이때의 두통은 벼락두통의 양상을 띄며 43%의 환자는 경도의 마비, 경련과 같은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뇌혈관촬영을 해야 진단할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혈관을 확장시키는 약물을 쓰고 지켜볼 수도 있다.

3. 전조 있는 편두통, 뇌졸중 위험 2배 이상

편두통도 빼놓을 수 없다. 편두통은 뇌혈관 주변에서 발생하는 두통이다. 주로 한쪽 또는 양측이 아프고 욱신거리거나 박동성이 있는 두통이 특징으로, 한 번 시작하면 4시간에서 72시간 정도 지속된다.

구역, 구토가 흔하며 눈앞이 뿌옇게 되거나 번쩍이는 선이 보인다든지, 한쪽 팔다리에 힘이 빠진다든지 등의 전조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이러한 전조가 있는 편두통의 경우 뇌졸중의 위험도는 2배, 여자의 경우는 3배 이상으로 나타난다. 특히 45세 이하이면서 흡연을 하고 피임약을 먹은 여성 편두통 환자라면 위험도도 더욱 급격히 올라간다.

꽃송이버섯효소 상담문의 : 010-9040-6067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