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해파리는 몇 마리?'…동물원의 점호 시간

군인들이 아침, 저녁으로 인원이 몇 명이라고 보고하는 걸 점호라고 하는데요, 영국의 한 동물원에서도 새해맞이 점호가 있었습니다. 여성 사육사가 수족관을 들여다보면서 펭귄 숫자를 헤아리고, 알파카와 라마는 먹이를 내놓으라는 것처럼 숫자를 세는 사육사를 귀찮게 하고 있습니다.

경계심 많기로 유명한 미어캣, 친한 사육사가 숫자를 세러 다가오자 가까이 와서 무릎 위에 올라가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것보다 더 힘든 일은 없을 것입니다. 어항 속의 작은 해파리를 세는 이 사육사가 가장 고생스럽겠죠. 1년에 한 번 모든 동물의 얼굴을 확인하는 일이 결코 만만치가 않을 것 같습니다.

<인기 동영상>

한 손만 대고 '둥둥'…공중에 뜬 마술사의 최후

"버러지" 막말에 폭발한 운전사…또 '택시 갑질'

'5살 딸에 뜨거운 물 부은 엄마' 친권 상실

영감을주는이야기 ・ 스포츠 ・ 뉴스와이슈 ・ 자기계발
SBS뉴스의 공식 빙글 페이지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