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칼 대지 않고 건강하게 세울 수 있다

꼿꼿한 허리가 활기찬 생활의 필수조건인 만큼, 중년 이후에는 허리 건강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장년층 이후의 대표 허리 질환인 척추관협착증의 증상과 치료법을 살펴본다장년층·노년층의 대표 허리 질환, 척추관협착증우리 몸의 척추 속에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있다. 노화 등으로 척추뼈와 주변 인대가 굵고 딱딱해지면서 척추관이 좁아지면, 신경을 압박해 허리와 엉치, 종아리, 발바닥까지 저리고 아프다. 이것이 바로 척추관협착증이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다빈도 질병 순위 통계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2010년 17위(6만7781명)에서 2014년 10위(10만9722명)로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60~70대 비율이 62.2%에 달한다. 이는 척추관협착증이 장년층과 노년층의 허리 건강을 위협하는 질환임을 단적으로 보여준다.혹시 평소 허리 건강이 좋지 않다고 느낀다면 가만히 자신의 상태를 생각해보자. 앉아 있거나 누워 있으면 아무 이상 없는데 일어나 걸으면 허리가 아프고 엉치가 빠지는 것 같은가. 조금 걷거나 서 있으면 다리에 전기가 오는 것 같아 자꾸 앉아야 하는가. 많이 걸으면 다리에 힘이 없어 넘어질 것 같아 오래 걷지 못하거나, 산을 오를 땐 괜찮은데 내려오거나 평지를 걸을 때 힘든가. 또한 다리가 저리고 쥐가 나 밤에 잠을 잘 수 없거나, 걸으면 발바닥에 감각이 없어져 자꾸 넘어질 것 같은가. 만일 이런 증상이 있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봐야 한다.신경성형술·풍선신경확장술·고주파수핵감압술 등 비수술적 치료 먼저예전에는 허리가 아프면 수술한 뒤 꼼짝없이 누워 있어야 한다고 여겨 치료받는 것을 꺼리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는 다양한 비수술적 치료법이 나와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수술 부담이 많이 줄었다.척추관협착증 환자가 받을 수 있는 비수술적 치료법 중 대표주자는 신경성형술이다. 신경성형술은 꼬리뼈 부위의 신경 통로를 따라 지름 1~2mm의 가느다란 특수 관인 카테터를 신경이 눌려 있는 부위까지 밀어넣은 뒤, 염증과 부기를 가라앉히는 약물을 투입해 통증을 완화시키는 방법이다. 척추관 협착이 좀더 진행됐으면 풍선신경확장술을 받을 수 있다. 풍선신경확장술은 카테터 끝에 내장된 작은 풍선을 협착이 심한 부위에서 부풀려 척추관 내부를 2∼3배가량 넓힌 뒤 약물을 투입하는 것이다. 척추관을 확장시키는 데 더 효과적이다.마지막으로 고주파수핵감압술을 받을 수 있다. 이는 꼬리뼈를 통해 열선이 내장된 가느다란 주사바늘을 삽입한 뒤, 신경을 누르고 있는 튀어 나온 디스크에 고주파 열을 쏘는 것이다. 디스크 크기가 줄어들어 눌린 신경이 풀어지는 효과를 가져온다.이런 비수술적 치료법은 시술 방법이 간단하고, 시술 시간이 20분 정도로 짧다. 절개나 출혈이 없어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전신 마취에 대한 부담이 없어 당뇨병·고혈압 등 다른 질환을 앓는 환자나, 나이가 많은 환자 치료에 효과적이다. 비수술적 치료를 받고 2개월이 지나도 상태가 나아지지 않고, 일상에 지장을 줄 정도의 허리 통증이 지속되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제일정형외과병원 신규철 병원장은 "최근 비수술적 치료법이 다양하게 발달해 척추 질환의 90%를 수술 없이 치료할 수 있는 수준이다"며 "수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부담감으로 망설이기보다는 병원에서 정밀한 진찰과 상담을 받아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병원장은 또 "나이가 들면 허리 아픈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이는 병을 키우기만 할 뿐이다"며 "발병 초기에는 수술 없이 간단한 치료로 허리 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음식 ・ 맛집탐방 ・ 사랑과연애 ・ 자동차
임가이가 말하는 명품 의료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