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은 어떤 영향을 줄까

미국에선 성인 중 30%, 청소년은 66%가 수면 부족 상태에 빠져 있다고 한다. 수면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 어떤 악영향을 주게 될까. 지난 1965년 당시 17세 소년인 고등학생 랜디 가드너는 11일, 정확하게는 264시간 12분에 이르는 불면 기록에 도전한다. 이 도전은 스탠포드대학 교수 입회 하에 진행해 기네스북 공인 세계기록으로 인정받았다. 지금은 관련 기록에 대한 등록을 받고 있지 않은 만큼 여전히 넘을 수 없는 기록이기도 하다. 당시 그의 도전 기록에 따르면 이틀째에 접어들자 졸음과 피로감이 엄습하고 물건을 입체적으로 파악하는 능력도 둔화되는 등 거리감을 느낄 수 없게 됐다고 한다. 3일째에는 기분이 우울해지고 좌절감이 커지며 불면증이 지속될수록 기억력과 집중력도 저하됐다. 막판에는 환각을 보게 됐다고. 물론 그는 다행스럽게도 후유증 없이 건강을 되찾았지만 수면 부족은 건강 악화와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을 뿐 아니라 최악의 경우 죽음을 초래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자야 한다고 말할까. 보통 성인이라면 하루 7∼8시간, 미성년자는 하루 10시간은 수면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몸에서 지쳤다는 사인이 오거나 밖이 어두워지거나 혹은 휴식을 위한 신호는 많다. 아데노신과 멜라토닌이 분비되고 호흡이 깊어지고 심장이 느려지면서 졸음을 느낀다. 자는 동안 몸은 휴식과 DNA 재생을 거친다. 하지만 앞서 설명했듯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선 성인 중 30%, 청소년은 66%가 수면 부족 상태에 있다. 수면 부족은 집중력과 기억력, 기분, 반응 속도 등 다양한 요소에 악영향을 준다. 지난 2014년에는 축구 W컵을 위해 48시간 동안 깨어 있던 사람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수면 시간이 6시간 미만인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4.5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치명적 가족성 불면증(Fatal Familial Insomnia)이라고 불리는 짧은 시간 밖에 잠을 못 자는 증상을 보이는 질병도 있다. 피곤이 오면 아데노신은 아데노신 수용체와 결합해 뇌의 기능을 느리게 한다. 카페인을 섭취하면 피로를 느끼지 않게 되는 건 카페인이 우선적으로 아데노신 수용체와 결합하기 때문에 아데노신과 아데노신 수용체가 결합되지 않아서다. 하지만 여전히 머릿속 노폐물은 그대로 남은 상태다. 따라서 잠을 자는 사이에는 시스템(Glympahic)이 뇌의 노폐물을 제거한다. 뇌 세포 내에 뇌척수액을 흘려 노폐물을 씻어내는 것. 이를 씻겨내면 머리가 깨끗해지는 것이다. 매일 건강하게 보내려면 충분한 수면이 필요한 이유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ed.ted.com/lessons/what-would-happen-if-you-didn-t-sleep-claudia-aguirre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