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陽九曲(화양구곡)

하늘을 받쳐 든 귀암이

계곡을 감아 벽을 이루고

구름 또한 쉬어가라는 마음

하늘도 제 얼굴 비춰보는 듯 맑은 물

여인네 속살 닮은 하얀 바위

우암의 통곡이 흐르는 물소리요

금빛 가루가 흘러

그 눈물 씻어주는 귀함이요

내려다보는 암서제는 흐르는 세월이네

비례부동 층층이 얽히어

탑이련가 바위련가

구름을 쫒아 가려 손을 내밀어보는 능운대야

넓디넓은 바위는 휘감은 한 마리 용이라

고고한 두루미 제 집을 드나드니

흐르는 세월도 쉬어가는 곳이구나.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화양리에 있는 아홉 개의 골짜기

화양구곡

<제 1 곡> 擎天壁(경천벽)

화양 제1곡으로 기암이 가파르게 솟아 있어 그 형세가 자연의 신비라고나 할까 산이 길게 뻗어 높이 솟은 것이 마치 하늘을 떠받치듯 하고 있어 경천벽이라 한다.

<제 2 곡> 雲影潭(운영담)

경천에서 약 400m 북쪽의 계곡에 맑은 물이 모여 소를 이루고 있다. 구름의 그림자가 맑게 비친다 하여 운영담이라 이름했다.

<제 3 곡> 泣弓巖(읍궁암)

운영담 남쪽에 희고 둥글 넓적한 바위가 있으니 우암이 효종대왕의 돌아가심을 슬퍼하며 매일 새벽마다 이 바위에서 통곡하였다 하여 후일 사람들이 읍궁암이라 불렀다.

<제 4 곡> 金沙潭(금사담)

맑고 깨끗한 물에 모래 또한 금싸라기 같으므로 금사담이라 했다. 읍궁암 동남쪽으로 약간 떨어진 골짜기를 건너면 바로 금사담이다. 담애에 암서재가 있으니 우암 선생이 조그만 배로 초당과 암제를 통하였다 하며 현재는 흙에 묻혀 옛 모습을 찾기 어렵다.

<제 5 곡> 瞻星臺(첨성대)

도명산 기슭에 층암이 얽혀 대를 이루었으니 제5곡이다. 경치도 좋을뿐더러 우뚝 치솟은 높이가 수십m이고 대아래 "비례부동"이란 의종의 어필이 새겨져 있으니 이름하여 첨성대라 했다. 또한 평평한 큰 바위가 첩첩이 겹치어 있고 그위에서 성진을 관측할 수 있다 하여 첨성대라 한다.

<제 6 곡> 凌雲臺(능운대)

큰 바위가 시냇가에 우뚝 솟아 그 높이가 구름을 찌를 듯하여 능운대라고 한다.

<제 7 곡> 臥龍巖(와룡암)

첨성대에서 동남쪽으로 1km 지나면 이 바위가 있다. 궁석이 시내 변에 옆으로 뻗쳐 있어 전체 생김이 마치 용이 꿈틀거리는 듯하고, 그 길이가 열 길이나 되어 와룡암이다.

<제 8 곡> 鶴巢臺(학소대)

와룡암 동쪽으로 조금 지나면 학소대이다. 낙락장송이 오랜 성상의 옛일을 간직한 채 여기저기 서 있는데, 옛날에는 백학이 이곳에 집을 짓고 새끼를 쳤다 하여 이름을 학소대라 하였다.

<제 9 곡> 巴川(파천)

개울 복판에 흰 바위가 펼쳐 있으니 티 없는 옥반과 같아서 산수경관을 찾는 이곳에 오는 관광객은 누구나 이 넓은 반석 위를 거치지 않는 사람이 없다. 학소대 북쪽으로 조금 지나면 이 반석이 오랜 풍상을 겪는 사이에 씻기고 갈려서 많은 세월을 새기고 있다.

非禮不動(비례부동)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는 뜻으로 명나라 숭정황제 의종의 글로 우암 선생이 새겨 놓은 글귀이다.

글쓰는 낚시방송인입니다 바다낚시 아카데미 운영 준비중 디지털바다낚시 명조사코너 연재중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