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움 타는 내 아이에게

나무 밑에서 쉬던 준이는 배가 고팠어요. "샌드위치 먹고 싶어." 그런데 어찌 된 일일까요? 멋진 식탁 위에 샌드위치와 물그릇이 놓여 있는 게 아니겠어요? 배가 부른 준이는 몸이 나른해졌어요. "아~ 졸리다!" 그러자 또 신기한 일이 또 일어났어요. 그물 침대가 생긴 거예요." "어, 너희들 누구야?" "우린 여기 오냐나무숲에 살고 있어. 오냐나무는 뭐든 소원을 들어준단다." 갑자기 산토끼가 울음을 터뜨렸어요. "엄마가 또 사라졌어." 조금 전 산토끼가 간절히 떠올려 생긴 엄마 토끼가 사라진 거였어요. 지빠귀가 말했어요. "산토끼야, 넌 엄마를 보는 순간 엄마가 또 사라질까 봐 무서워하잖아? 무서워하는 것도 이루어져." 숲 속 친구들은 안절부절 못했어요. "무서워." "떠올리지 말라니까!" "저절로 떠오르는 생각을 어떻게 하란 말이야?" 무서운 생각은 점점 더 또렷해졌어요. 그때 늙은 개가 다가왔어요. "나는 무서운 생각이 일어날 때마다 아냐벌레를 불러. 원하지 않는 생각들은 재빨리 얘들에게 던져주는 거야." "아냐벌레!" 아냐벌레들은 기다렸다는 듯 두려운 생각의 열매들을 왕창 먹어 치웠어요. 무서운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아냐벌레를 부르기로 하자, 숲 속 친구들은 마음이 아주 편안해졌어요. >>오늘도 아셋맘은 긍정적 생각 중<< "그렇게 생각하지마" 두렵고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이에게 곧잘 하는 말입니다. 무섭고 안좋은 생각을 하는 내가 곧잘 듣는 말입니다. 하지만 생각하는 게 마음대로 되나요. 나도 모르게 생각하는 생각을. 아무리 긍정적으로 생각하려해도 "혹시... 만에 하나..." 하며 어느새 안좋은 방향으로. 타인이 생각하기엔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저에게는 일생일대의 사건이자 이슈입니다. 결정은 했지만 두려움이 앞서 아냐벌레에게 말을 걸어봅니다. '날 좀 도와다오. 좋게좋게, 긍정적으로, 건강할 수 있게 나쁜 생각은 와작와작 먹어줘~'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