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C부터 롤스로이스까지! WRC 랠리카, 이렇게 나와주길 바래~

"행여 사장님 깨울까 부드럽고 조용히 달리는 롤스로이스가 랠리카로 변신한다면?"

"깨물어 주고 싶은 피아트 500C가 잔뜩 화난 모습의 랠리카로 다시 태어난다면?"

영국의 '카와우(Car Wow)'가 이 재미있는 상상을 직접 이미지로 그려냈는데요!

어떤 차들이 어떻게 변신했는지 한번 살펴 봅세다~

<알파로메오 줄리아>

알파로메오의 대표 세단 줄리아는 WRC에서 맹활약 했던 '마티니(Martini)' 팀의 상징인

하양, 빨강, 파랑 삼색옷을 입었습니다.

<아우디 TT 콰트로>

아우디 TT는 1980년대 WRC에서 사륜구동 랠리 카로 명성을 떨친 '우어 콰트로'의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피아트 500 아바스>

작고 귀여운 피아트도 랠리 무대에 출전한 경력이 있는데요. '피아트 500 아바스'는 어떤 모습일까요? 매혹적인 새빨간 옷에 흰색 스트라이프로 포인트를 주고 복고풍 랠리 카의 상징인 보조 헤드램프를 네 개나 달았습니다. (진짜 작은 고추의 매운맛이 뭔지 보여주려는 듯 @_@)

<포드 머스탱 RS200>

머스탱은 WRC에서 '광기'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그룹B 대회에 출전한 포드의 스포츠카 'RS200'을 재현했습니다. 'RS200'은 F1 디자이너가 직접 설계했으며 4기통 터보엔을 미드십에 얹였죠!

<란치아 델타 인타그랄레>

랠리에서 '란치아'를 빼면 섭하쥬~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한 란치아 델타 인타그랄레는 이탈리아 항공사인 '알리탈리아'를 상징하는 초록, 빨강, 흰색의 삼색을 둘렀습니다.

<메르세데스-S클래스-더 레드 피그>

60-70년대 '스파 프랑코르샹 24시'에 출전해, 2인승 차들을 제치고 부분 1위를 차지한 당시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급 세단 '300SEL'! 현재 벤츠의 최고급 세단인 'S클래스'에 그 혼을 담았습니다. 별명 '붉은 돼지'답게 차 전체를 빨간색으로 덮고, 35라는 숫자까지 그대로 재현한 것이 특징!

<롤스로이스 레이스>

롤스로이스가 거센 모래 바람이 부는 랠리 무대에 있다니, 이 무슨 부조화인가 싶지만~ 롤스로이스는 1981년, 다카르랠리에 '코니쉬 쿠페'로 출전한 경력이 있습니다! 이 차가 바로, 코니쉬에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

정말 이렇게 나온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아마..전 세계의 차덕들이 경기날만 기다릴지도?!

▼카드뉴스 원문 보기▼

http://www.carlab.co.kr/lab/card/4956

자동차에 관한 모든 소식을 재미있고 알차게 전해드리는 카랩! http://www.carlab.co.kr/ http://instagram.com/carlabkorea https://www.facebook.com/carlab01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