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그림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제 위로 누나가 둘 있는데요, 둘 다 미대를 갔고, 그중에 한 명은 화가로 활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실력이 뛰어난 누나들 때문이었는지, 자라면서 집에서는 그림을 잘 그린 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림을 그리고 싶었지만 미대를 간 누나들 덕분(?)에 말조차 꺼내기 어려웠지요. 수업중에서는 미술시간이 제일 재미있긴 했습니다. 고등학교 때는 친구들의 미술 숙제를 대신해주기도 했고요, 가끔 여자 사진을 가져오면 '음화'로 그려주곤 했지요. 나름 '음화'전문 화가로 자릴 잡는가 싶었는데 그나마도 선생님한테 걸려서 잔뜩 혼나고 벌선 기억이 납니다. 지금까지 정식으로 미술을 배워본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드디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미술 선생님의 지도를 받기로 했습니다. 드디어 내일입니다! 연필로 선 긋기부터 배우려고 하는데 가슴이 두근두근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