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윤창중 대변인 전격 '경질'

(종합) 워싱턴서 돌연 귀국, 이남기 수석 "불미스런 일 연루" 교포사회 성추행설 파다 박근혜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방문을 수행하던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을 전격 경질했다.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로스앤젤레스 밀레니엄 빌트모어 호텔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방미 수행 중 윤창중 대변인이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됨으로써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이고 국가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돼 경질하게 됐다"며 "현재 주미 대사관에서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투명하게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 8일 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과 박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연설 등 워싱턴 공식 일정까지 수행한 뒤 이후 행사인 미 상공회의소 주최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과 한-미 경제인 오찬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후 박 대통령과 수행단은 마지막 기착지인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했지만, 윤 대변인은 워싱턴 D.C에서 곧바로 홀로 귀국했다. '대통령의 입'인 대변인이 해외 순방 중 대통령의 일정이 마무리 되지도 않은 상황에 돌연 귀국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 귀국 배경에 대한 의혹이 확산됐다. 청와대는 의혹 확산 처음에는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귀국했다"고 밝히다 이 수석이 직접 브리 핑에서 나서 "불미스런 일에 연루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체적 경질 사유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지만, 미국 교포 사회에서는 윤 대변인이 정상회담이 끝난 지난 8일 저녁 워싱턴 주미 대사관 인턴 여직원에게 성추행을 하고 심한 욕설을 했다는 얘기가 퍼지고 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뉴욕,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방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현지 대학생 등을 인턴으로 채용했다. 윤 대변인의 성추행설은 미국 내 한인 여성들이 운영하는 생활정보 사이트인 '미시USA'(Missy USAㆍwww.missyusa.com)를 통해 확산됐다. 시민권자, 영주권자는 물론 미국에서 일시 거주하는 한인 여성들이 이용하는 사이트로 건강, 미용, 요리, 육아 등 각종 생활정보 교환을 비롯해 중고물품 거래 등을 할 수 있어 적잖은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변인의 성추행설은 한 회원이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이 박근혜 대통령 워싱턴 방문 수행 중 대사관 인턴을 성폭행했다고 합니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확산됐다. 기자 출신의 우파 논객인 윤 대변인은 지난 대선 기간 박 대통령을 지지하며 왕성한 방송활동을 펼쳤고, 대선 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전격 발탁됐다. 하지만 새 정부 출범 후 2개월 여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윤 대변인의 경질로 박 대통령의 방미 성과가 빛을 바래게 됐고, 박 대통령에게도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