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팔색조 '카녜 웨스트', 폴로셔츠부터 가죽치마까지.

그의 음악과 랩에 의심은 없다. NO DOUBT! 아티스틱 지니어스 혹은 관심종자라는 끊임없는 이견속 확실한건, 그의 패션/스타일은 나날히 발전했고, 유행을 이끄는 트렌드 세터로써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는것, 스타일의 아이콘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가 디자인한 YEEZY BOOST 시리즈는 광적인 인기를 일으키며, 가지고 싶어도 갖기 힘든 스니커즈가 되었다. 폴로셔츠부터 가죽치마까지 모든것을 거침없이 소화하는 카녜. 처음 그가 데뷔했을때 부터, 지금까지 그의 스타일을 꼼꼼히 살펴보자!

메종마틴마르젤라는 카녜의 음악과 스타성을 사랑했다. 2013년 부터 계속 그와 일을하고 싶었다고 하고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이한 FIT의 보머자켓, 프린트 트라우저, 크리스탈 마스크와 하이탑 스니커즈는 패션관계자에게 상당히 충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2014 F/W 지방시 패션쇼에서 선보인 인조 FUR 코트

2011년 JAY Z와 협업한 그의 컨셉은 '럭셔리 랩' 이였다. '힙합패션'과 '하이패션'의 경계가 흐려진 그때쯤 부터 그의 패션은 진화하기 시작한다. 지방시를 특히 사랑한 그는 프랑스 패션 레이블에 빠지게 되는데.

왤케 착해 보이지? 2004년의 카녜이다. 순수하고 포텐셜로 충만히 관심을 받기 시작한때에. 그의 폴로 스웨트 셔츠가 그것을 증명한다. MTV 쇼에서 입고나온 저 스웨트셔츠 또한 청소년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카녜의 스타성은 도전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관심을 받기도 했다. 셀린의 하이퍼 로우 컷 블라우스와 발망 청바지를 입은 2011 코첼라 페스티벌의 다소 과감한 패션은 '극찬'과 '비판'을 동시에 받았다.

릭 오웬스의 제자? 카녜 웨스트의 디자이너 릭 오웬스 옷에 대한 사랑은 브랜드를 힙합 커뮤니티와 스트릿 커뮤니티에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2013 FW DRKSHDW 패션쇼에서.

H&M의 콜라보 상품의 리셀링 시작은 아마 이 라인을 통해서 유행을 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베르사체와 H&M의 상품을 2011 빅토리아 패션쇼에 입고나온 카녜. 무척 잘 어울림.

비버리 힐즈에 바니스 뉴욕에서 쇼핑을 하고 나오는 카녜. 연맹국기가 부착되어있는 보머자켓이 상당히 논란이 되었다.

왕좌의 자리에 오르다. 그의 패션은 더욱더 완성에 가까워 진다. (가죽치마 ㅎㄷㄷ)

지방시, 릭오웬스등 카녜웨스트가 사랑한 다양한 명품 브랜드를 찾아보세요!www.farfetch.comshoppit.co.krwww.ssense.com/en-us/me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