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고 싶은 하늘 - 앨버트 코이프(Aelbert Cuyp)의 <도르트레히트의 전경>

네덜란드에서 태어나 자신의 고향인 도르트레히트의 풍경을 주로 그린 네덜란드 황금시대를 열어간 풍경화가, 앨버트 코이프.

널리 알려진 화가는 아닙니다만 그의 작품에는 거의 대부분 시원하게 펼쳐진 하늘이 화폭의 70%는 차지하고 있네요.

(작품 정보 : <도르트레히트의 전경>, 앨버트 코이프, 1655년경, Kenwood House in London)



일상이 답답하다고 느껴질땐 시원하게 펼쳐진 하늘 풍경을 바라봅니다.

빌딩숲에서 제대로 하늘을 볼수 없을때는 모니터 속에서라도 하늘을 찾아야죠.



도르트레히트는 당시 암스테르담이나 로테르담에 밀려 수상무역 중심에서 밀려나 쇠퇴해가고 있었다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뉘엿뉘엿 져가는 석양 무렵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 많은지도 모르겠어요.



문득 떠나고 싶은 마음을 뽐뿌질하는 앨버트 코이프의 이국적 풍경화 몇 점을 더 소개할께요.

<The Maas at Dordrecht>, Aelbert Cuyp

<The Maas at Dordrecht>, Aelbert Cuyp

<Sunset near Dordrecht>, Aelbert Cuyp, 1640~50

<Sunset near Dordrecht>, Aelbert Cuyp, 1640~50

- 혜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