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천사 할머니

△ 좌: 마리안느 스퇴거 수녀 △ 우: 마가렛 피사레크 수녀 얼굴이 문드러지고 손발이 잘려나가는 가장 끔찍한 병, 한센병(일명 문둥병) 사람들은 한센인을 신조차 버렸다 하여 가까이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소록도에 그들을 가둬놓고 사람들에게 가까이 오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어린 사슴을 닮았다고 하여 '소록도'라 부른 전남 고흥의 외딴 섬은 1916년 한센병 환자들을 격리하면서 저주의 섬이 되었습니다. 그때, 지구 반대편 오스트리아에서 소록도를 찾은 두 천사가 있었습니다. 마리안느 스퇴거와 마가렛 피사레크 수녀입니다.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국립간호학교 출신인  두 수녀는 기숙사 룸메이트였다고 합니다. 1959년 마리안느 수녀가 소록도에 첫발을 디딘 3년 후인  1962년 마가렛 수녀가 소록도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사람들이 꺼리던 한센인들을  고국 오스트리아 구호단체에 의약품 지원도 요청하며  마음의 상처까지 치료해 줬습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을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습니다. 오후엔 손수 죽을 쑤고 과자도 구워서 바구니에 담아 들고 마을을 돌았습니다. 소록도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매'라고 불렀습니다. 꽃다운 20대부터 수천 환자의 손과 발이 되어 살아왔는데, 지금은 여든 할머니가 됐습니다. 숨어서 어루만지는 손의 기적과, 보이는 선행 또한 조심스러워 하여 두 사람은 상이나 인터뷰를 번번이 물리쳤지만, 오스트리아 정부 훈장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섬까지 찾아와서 어쩔 수 없이 받았다고 합니다. 병원 측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며 피했습니다. 두 수녀는 본국 수녀회가 보내오는 생활비까지 환자들 우유와 간식비, 그리고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노자로 나눠줬습니다. 또 한센인 자녀를 위한 유아원을 운영하는 등  보육과 자활정착사업에도 헌신하였습니다. 그랬던 두 수녀가 고령으로 인해 더는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지난 2005년 40여 년간 머물렀던 소록도를 편지 한 장만 남긴 채 떠났습니다. 두 수녀의 귀향길에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 한 개만 들려 있었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게 되어 떠납니다. 이곳에 부담을 주기 전에 떠나야 한다고 동료들에게 이야기해 왔는데 이제 그 말을 실천할 때라 생각했습니다.' '부족한 외국인으로서 큰 사랑과 존경을 받아 감사하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마음 아프게 해드렸던 일에 대해 용서를 빕니다.' 는 내용이었습니다. 한센병 환우들의 아픔이 서린 섬을 희망의 섬으로 바꿔놓은 두 수녀. 상처로 얼룩진 사람들을 진정한 사랑으로 보살핀  하늘에서 보내준 천사였습니다. 두 분 수녀님이 소록도에 놓고 간 마음 고이 간직하겠습니다. 두 분의 헌신을 본받아 더 크게 나누고  더 많이 나누고 더 자주 나누겠습니다.  편견을 갖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겠습니다. 비록 갚을 수 없을 만큼 큰 사랑을 나눠주셨지만,  봉사를 통해 작게나마 그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 오늘의 명언 헌신이야말로 사랑의 연습이다. 헌신에 의해 사랑은 자란다. -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전국시대]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님 (미니다큐)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년 쓴 내 번호 '오징어게임'에…밤낮 전화와" 고통 호소
fromtoday
12
4
2
올리브영 소비자 "간증폭발" 인생템 리스트!
GGLAB
12
36
0
회기역 1번출구, 토스트 할머니의 왕자님?
goalgoru
35
10
4
[감성글귀] 마음이 공허하고 외로울 땐, 이렇게-
FLYBOOK
4
3
0
영화 <미나리>에서 반응 갈리는 장면 (강스포)
Mapache
9
5
0
GIF
명절 차례상의 진실 : 전통은 무엇인가
boredwhale
40
37
6
인간관계는 버스와 같다.jpg
ggotgye
49
32
1
분위기 있는 사람이 되는 방법, 5가지
openads
0
4
0
기부왕 경비원을 해고한 대학교 ㄹㅇ...jpg
CtrlZ
11
2
3
못믿는 생활의 달인, 🤦 진짜달인편!
goalgoru
29
10
2
추석이 민족 최대의 명절이 된 이유는?
Marblerstory
23
19
3
러시아 최고 미스테리 중 하나, 우랄산맥 디아틀로프 실종사건.jpg
CtrlZ
17
6
2
윤석열게이트와 화천대유가 여권의 공작이라는 적폐국짐당의 말에 아직도 속고있는 국민들을 바라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다. 도대체 언제까지 기레기언론과 적폐집단의 장난질에 놀아날것인가? 그동안 질리도록 속고 살아왔음에도 아직도 속을 기운이 남아있음에 기가 막힐뿐이다. #그림시위대
plus68
9
1
0
한국에서 전원생활을 즐기는 탕웨이
zatoichi
19
8
4
프랑스-호주 잠수함 계약 파기의 뒷이야기
casaubon
10
5
0
매일 장갑 물어오는 고양이 (사랑스러움주의/스압주의)
ShibaYa
68
15
4
11차로 횡단 오토바이 사고
zatoichi
21
6
7
[감성글귀] 타인을 지키는 거짓말
FLYBOOK
9
3
0
봉준호 감독이 마더 엔딩씬을 찍기 위해서 들인 공.jpg
lalamia
11
6
1
[감성글귀] 인생을 돌려 뒤로 돌아가도 괜찮지 않을까?
FLYBOOK
3
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