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뒷골목 40년 노포, 풍년옥 설렁탕

광화문(실제로는 당주동)은, 중고등학교의 학원을 다닌 (나름 광화문 키드) 시절부터 직장생활을 사직동에서 시작했으니 지금까지 40 년 넘게 거리가 변하는 모습을 지켜본 고향 같은 곳이다. 이제 광화문에는 도심 재개발로 뒷골목은 거의 사라져버렸는데도 직장생활을 시작했던 그 시절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살아있는 골목이 아직 남아있다. 그 곳엔 김치찌개로 유명한 광화문집, 짜장면이 맛있던 동성각, 그리고 허영만의 연재만화로 유명한 안개꽃 카페가 예전 모습 그대로 있다. 바로 이 골목에 광화문 낮술 단골집 풍년옥도 40년 가까운 세월 변함없이 그대로 남아있다. 규모가 작은 집이라서 점심시간은 근처 직장인들로 줄을 설 정도이지만 짧은 점심시간이 끝나고 나면 광화문 근처에서 조금 늦은 점심에 낮술 한잔 하기엔 이 집만한 곳이 없다. 그래서인지 오후가 되면 나이가 지긋한 단골들이 다시 모여들기 시작한다. 식전 반주의 안주로는 역시 모듬수육이 제격이다. 굳이 한우가 아니더라도 얇게 저며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나는 양지는 맑은 소주와 ‘울트라 마리아주(?)’라서 우선 한 잔, 머리고기의 쫀뜩한 식감이 좋아서 또 한 잔, 둘이서 소주 한 병 비우기 딱 좋은 양이다. 좀 얼근해져 설렁탕 한 그릇을 주문하면 두 그릇으로 나눠 담고 행여나 부족할까 싶어 백면 사리 하나를 더 내온다. 바쁘게 점심 손님 치렀으니 쉴 만한 시간이라 낮술 손님은 귀찮을 텐데 참 친절하기도 해라. (그래서 매스콤 유명세로 번잡스럽기도 하지만 인심이 야박한 광화문집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잘 찾지 않는다)이런 이런…, 소주 한 병 추가해서 백면 사리에 살짝 익힌 겉저리 같은 맛에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좋은 배추김치 얹어서 한 잔, 잘 토렴해 고소한 국물 맛이 배어든 밥 한 숟가락에 고기 고명과 김치 얹어 또 한 잔, 그렇게 소주 한 병이 금새 또 비어간다. 역시 탕반집에선 김치도 한 몫 하지 않을 수 없다. 무와 함께 담근 김치라 더 시원한 맛이다. 맛있는 안주와 낮술에 뱃속이 든든하고 마음도 푸근해져 골목을 나서 잇닿아 있는 세종문화회관 뒷마당 카페에 앉아 커피라도 한 잔 마시고 나면 ‘광화문연가’의 가사 같이 참 근사하기도 하고 그립기도 한 광화문 거리의 오후가 된다. 좋은 고기로 맑은 국물 맛을 내는 설렁탕은 7,000원(특 9,000원), 4-5가지 부위의 고기가 나오는 모듬수육은 15,000원의 착한 가격이다. 세종문화회관 뒤, 5호선 광화문역 8번출구에서 건너편에 보이는 골목으로 들어서면 바로 왼쪽에 있다. (02- 737-5157)

디지털노매드. 낮술 사랑하기. 독서일기. 컨슈머 인텔리전스 큐레이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