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이어폰이 9천원대?

스마트폰 시대가 열리면서 블루투스 기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이어폰이나 헤드셋 등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한 액세서리가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 그 중에서도 음악 감상은 물론 음성 통화를 할 때에도 빼놓을 수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렇다면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가장 신경을 쓰는 구매 포인트는 뭘까. 원어데이 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입할 때 음질(38%)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투스라는 방식 자체가 케이블 방식보다 음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결과로 보인다. 음질에 이어 가격(26%), 배터리(18%), 휴대성(9%), 디자인(5%) 순을 나타냈다. 이들 구매 포인트 중 관심을 끄는 건 역시 현실적 요인인 가격과 배터리다. 가격이 높은 구매 조건이라는 점은 가격대비성능을 만족하는 제품을 찾는 수요가 많다는 걸 의미한다. 이런 점에서 관심을 둬도 좋을 만한 제품이 코러스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이 제품의 가격표는 매력적이다. 9,900원. 블루투스 이어폰을 이 가격에 구입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블루투스 이어폰이 요구하는 기능은 모두 갖추고 있다. 96kHz DAC HD급 해상도와 저소음 설계를 곁들여 음질이 깨끗하고 풍성한 느낌을 준다. 실제로 들어보면 저음을 강조한 음색이어서 힙합이나 락을 좋아한다면 궁합이 잘 맞을 듯하다. 본체 디자인은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운동을 할 때 흘리는 땀을 막아주는 생활 방수 기능도 곁들였다. 블루투스 4.1을 지원하는 CSR 칩셋을 얹어 10∼20m 떨어진 거리에서도 깨끗하고 끊김 없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CVC 6.0 버전 소음 감소 기능을 지원하며 연결이 잠시 끊어져도 자동으로 재연결하는 기능도 갖춰 편하다. 이 제품은 디지털기기 2대를 동시에 연결할 수 있는 멀티페어링을 이용할 수 있고 HD 마이크를 내장해 음성 통화도 할 수 있다. 또 배터리가 부족하면 경고음으로 알려준다. 배터리 연속 사용 시간은 통화 5시간, 음악 4시간이며 대기시간은 160시간이다. 배터리는 2시간 가량이면 완전 충전할 수 있다. 무게는 16.38g으로 경량이며 일명 국수 케이블로 불리는 플랫 케이블을 써서 선 꼬임도 최소화햇다. 색상은 블랙과 그린 2가지 가운데 고를 수 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원어데이 왈(http://www.wal.co.kr( http://www.wal.co.kr ))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