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80'] 애니만큼 OST "에스카플로네"

이 카드를 쓰기 위하여 방금 에스카플로네 OST 전곡 재생을 눌렀는데,

첫번째 곡 전주가 흘러나오는 순간부터 전율이...

본인은 지금 울고 있다오.

'좋았다' 라는 사실만 남아 있던 머릿 속으로

멜로디가 흘러 뉴런과 뉴런을 타고 가는 순간의 감동이란. 아. 아.

말 해 무엇 하겠소, 꼭 꼭 들어들 보시오.

라고 하면 에스카플로네를 모르는 빙굴라들도 많을 것이니

간단하게 소개부터 한 번 해 보도록 하겠소.

우선 제목부터,

'천공의 에스카플로네'

天空のエスカフローネ

(The Vision of Escaflowne)

일본 방영은 1996년. 한국 방영은 정확히 언제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본인이 중-고등학생 시절이었던 것으로 기억하오. 한 여고생이 이계의 한 시골왕자를 만나 함께 가이아라는 이계로 가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라오.

나무위키의 소개를 잠시 빌리자면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지구와 비슷한 다른 세계인 '가이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평범한 여고생인 칸자키 히토미가 왕위계승 시험을 위해 지룡(地龍)을 쫓다가 지구로 찾아온 시골나라 왕자 반 파넬을 만나고 함께 가이아로 간다는 이고깽(이계에서 온 고딩이 깽판을 치는) 식의 스토리라인을 갖고 있다. 반 파넬의 대관식 날 자이바하에서 온 '가이메레프'라는 기계 거인들을 쓰는 공격부대 '용격대'의 침공으로 인해 파넬리아 왕국이 멸망하고, 반 파넬은 왕가에 대대로 내려오는 가이메레프 에스카플로네와 피의 계약을 맺고 싸운다. 그로부터 시작되는 모험이 주 스토리 라인."

"드래곤류 괴수, 왕국과 기사, 마법(마술), 거인형 메카가 등장하며 비공정이 날아다니는 등 스팀펑크적인 요소도 살짝 섞인 변형중세풍(?) 판타지 애니메이션으로 멋진 음악과 고퀄의 영상만으로도 유명한 작품."

나무위키의 소개에서도 보이듯, 용, 중세 왕국, 기사, 바법, 메카틱이 모두 등장하는 판타지로봇물이라오. 사실상 당시 본인의 취향을 매우 저격한 작화였으나 이제 막 종영한 에반게리온 덕후들의 뭇매에 파극을 맞은 비운의 애니메이션이었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최고의 메카는 에스카플로네라고 생각한다오 아직까지도.

허나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에서는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았다오. 폭력성, 선정성의 편견으로 규제를 받아 사멸하기 직전에 있던 일본 애니메이션에 대한 평가가 에스카플로네로 인해 달라져서 유럽 시장에서 일본 애니메이션이 기사회생하는데 공헌했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말이오.

기억이 너무 미화가 되어 다시금 이미지를 찾아보니 기억만큼은 아니나,

메카닉 애니의 작화로서는 말도 안되게 아름답지 않소?

중세풍의 배경이 나오던 터라 메카 디자인도 마치 갑옷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그려내었으며, 그 갑옷 로봇들이 검술로 싸운다오ㅠㅠ 한 화 한 화의 작화가 매우 고퀄이어서 TV가 아닌 극장판 또는 비디오판을 보는 기분까지 든다오.

여담이지만 이 에스카플로네의 애니메이터들이 카우보이비밥밥까지 이어진 것이라오.

그리고 이 애니를 더욱 아름답게 해 주었던 요소가 바로

오늘 이야기 할 음악, OST라오.

이 또한 우리 일본 애니 OST계의 어머니 '칸노요코'의 작품이기도 하니...

어제 카우보이비밥을 들은 그대들, 어느 정도의 퀄리티일지 짐작이 가지 않으시오?

우선은 오프닝부터 들어야 하지 않겠소? 현재 본인을 울컥하게 만든 바로 그 노래,

The Vision Of Escaflowne OST - Intro Theme/Opening

「약속은 필요없어(約束はいらない)」작사 이와사토 유호, 작/편곡 칸노 요코, 노래 사카모토 마아야

이는 극장판 삽입곡이라오. 본인이 참 좋아하는 노래.

「Sora」 작사 Gabriela Robin, 작/편곡 칸노 요코, 노래 Shanti

「Sora」 작사 Gabriela Robin, 작/편곡 칸노 요코, 노래 Midori(하)

그리고 절대 빠질 수 없는, 오케스트라 편성의 웅장한 음악 「Dance of curse」

이는 무려 에스카플로네를 모르는 빙굴라들 마저도 들어 보았을 것이오.

우리나라 방송 배경 음악이나 CF 등으로도 참 많이 깔렸으니 말이오.

극중에서도 중요한 장면에는 항상 깔리던 이 노래.

그리고 한국판 오프닝.

당시에는 참 멋있던 오프닝들을 한국으로 가져오면서 아동틱하게 새로 만들어 붙이던 시기였으나 에스카플로네는 한국말로 바꿔 부르기만 했었다오. 당시 참 유명했던 성우 최덕희씨가 불렀소.

당시 초호화 성우 캐스팅을 자랑했다오. 무려 조연이나 단역에도 네임드 성우가 캐스팅이 되었더라는 사실. (당시 본인의 최애 성우는 강수진이었는데... 껄껄 그대들은 아오?)

한국 극장판 음악 역시 대박이라오.

가수 김수진씨가 불렀소. 그냥 가요톱텐 나갔어도 상위권에 랭크될 정도의 퀄리티지 않소?

조만간 칸노요코 관련 카드를 한 번 써 보아야 겠소.

당시 애니메이션 OST계의 최강자 아니겠소. 그러니 본인이 자꾸 어머니라 하는 것이오.

칸노요코의 곡들 중 빠져서는 안된다 싶은 OST가 있으면 추천해 주어도 좋소.

댓글로 추천해 주어도 좋고,

카드로 그냥 노래 하나만 써서 올려 줘도 좋다오.

이 글 쓰는 내내 에스카플로네 OST를 듣고 있는데...

몇 번을 울컥했나 모른다오.

혹 전곡을 듣고 싶어하는 유저들을 위해 전곡 듣기도 가져왔으니 한번 들어들 보시오.

전곡 재생 리스트라오. 아마도(?) 자동으로 전곡 재생이 될 것으로 사료되니

bgm으로 두고 하던 일 하여도 좋을 것 같소.

그럼

아디오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