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김춘수-


★하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좋은글★

[ 행복공감 http://goo.gl/w33W0F ]


#김춘수 #꽃 #시 #좋은글 #행복공감


하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좋은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