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잇] 애플 vs. 미국정부

스마트폰의 보급률이 높아질 수록 함께 언급되는 것이 바로 '보안'입니다. 개인정보가 가득 담긴 디바이스기 때문에 한 번 뚫리게 되면 그 피해가 클 수 밖에 없는데요. 이 보안에서 선두를 달리는 업체 중 하나가 바로 애플입니다.

보안에 있어서는 타협하지 않는 고집을 보였던 애플인데요. 이런 애플의 철학이 최근 도마에 올랐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최근 미국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FBI는 이들 가해자가 다른 테러 집단과 연계됐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했는데요. 문제는 아이폰이 잠궈진 상태라 암호를 넣지 않으면 볼 수 없게된 것이죠.

범인은 암호를 알려주지 않고, 암호를 무작위로 넣게 되면 자료가 유실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때문에 FBI는 애플에게 아이폰의 암호를 뚫을 수 있는 툴을 제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애플이 이를 거부했습니다.

이후 애플은 '소비자에게 보내는 메시지'라는 제목의 공개 서한을 올렸습니다.

- 애플은 최대한 수사에 협조했다

- FBI가 요구하는 것은 사실상 해킹이 가능한 툴을 제공하라는 것인데, 애플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

- FBI는 한 대의 아이폰에 한 번만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한 번 만들어진 해킹툴이 약속된 형태로만 사용될 것이라는 보장을 아무도 할 수 없다

- 애플이 소비자의 프라이버시를 지키기 위한 그 동안을 노력을 져버리는 위험한 선례가 될 수 있다

이를 두고 다수의 소비자는 애플의 편에서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소비자의 프라이버시를 최우선으로 한 결정이라는 것이었죠.

그런데 다른 편의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소비자의 권리보다는 나라의 안전이 더 우선시 되어야 할 가치라는 것이죠. 뭐 쉽게 말하면 사람이 살아야지 권리라는 것도 내세울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얘기입니다.

양쪽 모두 의견이 팽팽한데요. 빙글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해킹툴 제공은 애플이 그간 쌓은 신뢰가 무너지는 행위다.

vs.

국가의 안위가 무엇보다 우선된다.

세상 모든 IT를 설명해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