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그룹-애경그룹 사돈 맺는다

세아그룹이 애경그룹과 사돈을 맺는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고인이 된 이운형 세아그룹 회장의 장남인 태성(35)씨와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장녀 문선(27)씨가 7월 결혼식을 올린다. 양가 모두 외부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만남을 가져오다 이 회장이 지난 3월 해외 출장 중 심장마비로 갑작스레 별세하게 되면서 결혼을 서두르게 됐다. 세아 관계자는 "세아그룹 오너와 자녀들은 재계와 혼사를 맺은 경우가 드물다"면서 "이 상무와 채 과장이 어떻게 연을 이어오게 됐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운형 회장이 외동아들의 결혼식을 못 보게 된 것은 안타깝다"고 말했다. 태성씨는 세아홀딩스 상무로, 문선씨는 애경산업 마케팅 부문 과장으로 일하면서 착실하게 그룹의 3세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1남3녀 중 장남인 이 상무는 미국 미시간대학교에서 심리학 및 언론학을 전공했으며 중국 칭화대학교 MBA를 졸업했다. 그는 세아그룹에 바로 입사하지 않고 2005년 포스코 차이나 마케팅실에서 근무를 하면서 현장 업무를 익혔다. 이듬해에 세아제강 재팬(일본 현지법인)으로 자리를 옮겼고 2009년 세아홀딩스에 입사하면서 본격적인 경영 준비를 하게 됐다. 2009년 전략기획팀장을 거쳐 2011년 세아홀딩스 이사로 승진, 현재 세아홀딩스 상무 직책을 맡고 있다. 채 과장은 올 1월 애경산업 마케팅기획파트 과장으로 발령받았다. 채 부회장의 1남2녀 가운데 장녀로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의 손주 가운데 맏이다. 채 과장은 예술 전문 고교인 예원중학교를 졸업한 후 미국 유학길에 올라 맨해튼음대에서 성악을 전공했다. 귀국한 후 곧바로 애경에 입사하지 않고 소비재 관련 기업에서 실무 경험을 쌓은 뒤 애경 그룹에 입사했다. 세아그룹은 그룹매출이 7조원대에 이르는 재계 50위(공기업 포함)의 철강전문 기업이다. 총 23개 계열사를 보유한 세아그룹의 주력 회사는 파이프 및 판재류를 생산하는 세아제강과 자동차용 특수강을 생산하는 세아베스틸이다. 애경그룹(AK홀딩스)은 지난해 9월 지주사 체제로 전환했으며 매출 규모는 5조원대에 이른다. 주요 계열사로는 제주항공, 애경유화, 애경화학, 애경산업, AK켐텍 등이 있다. - 출처: 머니투데이 외부에 알리지 않고 결혼한다는 분들이 이렇게 기사로 방방곡곡 있는 것을 봐서 주가에 영향을 주기 위한 것인가 싶었는데요. 아직은 AK홀딩스와 세아홀딩스의 주가는 큰 변동이 없군요.

정치 사회 경제 연예 소셜 모든 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