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누구에게 전화해서 삶의작별 인사를 하시겠습니까 ?

선배 아버님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답니다. 늘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친구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더랍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있었겠지요. 또 저 세상에서 뜻도 들어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님은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후에 친구분의 자제로부터 아버님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다고 하네요.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친구. 우리에게 그런 친구 한 사람 있다면 그래도 우리 삶은 괜찮은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를 하면서 선배는 "너는 누구에게 전화할건데?" 하고 물었습니다. 그 질문에... 나는 너무 많은 것인지 너무 없는 것인지 즉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고 전화를 해 줄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화를 해 줄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당신은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송이, 사람 하나가,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내 곁을 지켜주었던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이 직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내가 그 누구보다 소중하게 대해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가 운명할 내 친구가 떠나는 그 순간에 나를 찾을 수 있는 그런 삶을 살도록 오늘도 노력해야 할거같습니다.... . . . 삶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글이네요..

구증구포 흑삼 전문 건강원 약손본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