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괴로울때 삶이 괴로울때 새벽시장에 한번 가보십시요. 밤이 낮인듯 치열하게 살아가는 상인들을 보면 힘이 절로 생깁니다. 그래도 힘이 나질 않을땐 뜨끈한 우동 한그릇 드셔보십시요. 국물맛 죽입니다. 자신이 한없이 초라하고 작게 느껴질 때 산에 한번 올라가 보십시요. 산정상에서 내려다본 세상 백만장자 부럽지 않습니다. 아무리 큰 빌딩도 내발 아래 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큰소리로 외쳐보십시요. 난 큰손이 될 것이다. 이상하게 쳐다보는 사람 분명 있을 것입니다. 그럴땐... 실실 쪼개 십시요. 죽고 싶을 때 병원에 한번 가보십시요. 죽으려 했던 내자신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난 버리려 했던 목숨 그들은 처절하게 지키려 애쓰고 있습니다. 흔히들 파리목숨이라고들 하지만 쇠심줄보다 질긴게 사람목숨입니다. 내인생이 갑갑할 때 버스여행 한번 떠나보십시요. 몇백원으로 떠난 여행.. (요즘은 얼만가?) 무수히 많은 사람을 만날수 있고 무수히 많은 풍경을 볼수있고 많은 것들을 보면서 활짝 펼쳐질 내 인생을 그려보십시요. 비록 지금은 한치앞도 보이지 않아 갑갑하여도 분명 앞으로 펼쳐질 내인생은 탄탄대로 아스팔트일 것입니다. 진정한 행복을 느끼고 싶을 땐 따뜻한 아랫목에 배 깔고 엎드려 잼난 만화책을 보며 김치부침개를 드셔보십시요. 세상을 다가진 듯 행복할 것입니다. 파랑새가 가까이에서 노래를 불러도 그새가 파랑새인지 까마귀인지 모르면 아무소용 없습니다. 분명 행복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속 썩일 때 이렇게 말해 보십시요. 그래 내가 전생에 너한테 빚을 많이 졌나보다. 맘껏 나에게 풀어 그리고 지금부턴 좋은 연만 쌓아가자 그래야 담 생애도 좋은 연인으로 다시 만나지 남자든 여자는 뻑 넘어갈 것입니다. 하루를 마감할 때 밤하늘을 올려다 보십시요. 그리고 하루 동안의 일을 하나씩 떠올려 보십시요. 아침에 지각해서 허둥거렸던 일 간신히 앉은자리 어쩔 수 없이 양보하면서 살짝 했던 욕들, 하는 일마다 꼬여 눈물 쏟을 번한 일 넓은 밤 하늘에 다 날려버리고 활기찬 내일을 준비하십시요. 아참..운좋으면 별똥별을 보며 소원도 빌 수 있습니다. 문득 자신의 나이가 넘 많다고 느껴질 때 100부터 거꾸로 세어 보십시요. 지금 당신의 나이는 결코 많지 않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수미산 http://cafe.daum.net/cigong2500

안녕하세요 날마다좋은날되소서 나검 황닥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