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라는 것은

<마음이라는 것은>


마음이라는 것은

물과 같아서

최후의 한 방울이

보태져야 흐르기 시작한다.


일단 흐르면

또르르 흙을 적시며

새로운 길을 낸다.


최후의 한 방울이

보태지기 전까지,

마음은 출렁거릴 뿐이다.


확신할 수 없다.


내일이면,

내가,

멀리멀리 흘러나가

새 길을 낼 거라는 것을.


그 길의 끝에

대양이 기다린다는 것을.


첫 방울이 흙을 적시는 순간,

해나는 정확히 알았다.


그동안 충전된 힘으로,


새로 낼 길 위에서,

자신을 위한 음식을 하고,

자신을 위한 옷을 지어 입고,


자신을 위한 집을

지을 수 있을 거라는 것을.


그러고 나면

타인을 위해서도

제대로 공들인 자리를

만들어 줄 수 있을 거라는 것을.


'해나가 있던 자리' 중에서

테크스타트업 ・ 책 ・ 어록 ・ 자기계발
인생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매일 배달해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