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우즈 일화, 스윙자세를 바꾸다

타이거우즈 일화, 스윙자세를 바꾸다 세계적이 프로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는 20대에 일찌감치 전 세계대회를 제패하고 1997년도까지 한 번도 마스터즈 대회에서 우승을 놓친 적이 없었다. 300야드라는 경이로운 드라이브샷 비거리에다 퍼팅했다하면 무조건 인이 되곤 했던 1997년, 그것도 2위와 큰 격차로 우승을 한 직후에 그는 자신의 실전 비디오를 분석하고는 자신의 스윙이 형편없으며, 이대로가면 앞으로는 가망이 없겠다고 스스로를 질책했다. 그리고는 코치에게 전화를 걸어 내 경기의 비디오테이프를 보니 너무 엉망이어서 스윙 방법을 바꾸어야겠다고 했다. 코치는 그렇게 하려면 오랜시간 피나는 노력이 필요한데 그것을 감내할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피나는 연습이 필요할 뿐 아니라 바꾼 스윙방법에 적응하기까지 당분간 우승은 꿈도 꿀 수 없다고 했다. 실제로 스윙방법에 적응하기까지 당분간 우승은 꿈도 꿀 수 없었다고 했다. 실제로 스윙방법을 바꾸는 2년 동안 그는 거의 우승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 후 그의 결심, 그리고 그에 따른 피나는 훈련은 진가를 발휘했다. 훗날 타이거 우즈는 이렇게 회고했다. "당시 스윙 방법을 그대로 유지했더라면 몇몇 경기에서는 우승할 수 있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건강정보 ・ 개 ・ 고양이 ・ 유머
자기계발365 세상의 모든 자기계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