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리학

갑을병정은 무얼까?십간십이지지

지구가 생긴 역사를 3-40억 년 전이라고 합니다만 현대 인류의 출현은 가장 최근의 빙하기가 끝난 후라고 하죠. 그리고 약 오천 년 전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현대와 유사한 국가형태와 국가를 다스리기 위한 정치체계가 잡히기 시작하죠. 그렇다면 우리가 알고자 하는 갑을병정은 언제 생겨난 것일까요? 누가 어떠한 이유로 만들었는지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습니다. 갑을병정은 은 왕조시대 대략 지금으로부터 삼천 년 전쯤부터 사용되어 졌다는 것이 갑골문의 출토로 밝혀졌는데, 甲乙丙丁을 만든 이유에 대한 기록은 시간이 한참 흘러 천오백 년 전쯤인 중국의 당나라에 이르러서야 찾을 수 있습니다. 그 책의 내용을 보면, 마치 신화처럼 사람들이 치우천왕으로 상징되는 요괴로부터 시달림과 고통을 심하게 받아 그 요괴를 물리치고자 하늘에 빌어서 얻은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비논리적이죠. 은왕조가 동이족이어서 그랬을까요?ㅎㅎ 갑을병정의 문자는 그렇게 전설처럼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고대인들은 하늘에 대해 관찰하기 시작한 이후로 태양, 달, 별, 지구 등의 변화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고 끊임없이 연구를 하였다는 것입니다.

왜 했을까요? 3000년 전의 시기는 현대문명처럼 고도의 과학과는 먼 세상이었을 것이고 농경 중심의 경제 위주였을 텐데 그 농사를 잘 지어 충족한 먹거리를 만들어 내야하는 것이 통치자의 가장 큰 고민거리였을 거라 생각됩니다. 따라서 농사를 잘 짓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자연의 변화를 잘 이해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 필연적으로 천문을 연구할 수밖에 없었을 겁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언제, 혹은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그 시대에 이미 우주의 변화를 관찰했다는 것이죠. 즉, 육십갑자 문자들은 명백하게도 과거 선인들이 오랜 세월동안 우주의 변화를 끊임없이 관찰하고 분석해서 만들어진 문자라는 겁니다.

하나는다른 하나는“시간이 공간으로 변화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그 차이점을 살펴보면, 지구에서 하늘을 읽는 관법은 인간의 눈으로 우주에 존재하는 태양, 달, 행성, 별자리 등등의 변화를 읽어서 지구에 어떤 영향력을 미치고 또 인간의 길흉화복에 어떤 반응을 보이는가를 연구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관법은 비록 인간의 길흉화복을 판단할 수는 있어도 그 판단하는 이유를 명확하게 설명하기는 어렵습니다. 하늘의 기운을 관찰하고 판단한 것이니 그 이유를 증명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죠. 예로 요즘 즐겨 보는 타로의 경우, 내가 타로 몇 장을 뽑으면 상담해주시는 분이 그 의미를 설명해주죠. 하지만 왜? 라는 질문에 답을 하지는 못합니다. 단지 그런 카드를 뽑았고 그런 기운을 느꼈기에 그렇게 설명하는 것이죠. 두 번째 관법은 하늘의 변화를 읽는 것이 아니라 지구의 변화를 읽어내는 방법입니다. 쉬운 이해로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의 변화를 관찰하는 방법입니다. 이 관법은 인간이 매일 살아가는 공간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관찰하고 판단하는 방법이기에 변화의 상을 설명할 수 있죠. 두 관법의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우주에서 지구를 관찰하여 사주팔자를 읽는 방법은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명리학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자평 명리학

가장 큰 이유는 갑을병정을 비견, 겁재, 식신, 상관 등으로 부르는 십신으로 명칭을 바꿔버렸기 때문이죠.甲乙丙丁, 子丑寅卯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