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오늘, 엄마의 달콤한 시간

드디어 오늘, 엄마들의 달콤한 시간입니다. 방학도 끝났고, 휴일도 지났고, 점심 안 차려도 되고, 집은 조용합니다. 시끌시끌할 땐 혼자있고 싶었는데 막상 혼자 집에 있으니 뭔가 허전한 이 느낌... 외로움을 가장한 그리움일까요, 행복을 가장한 투정일까요. 벨이 울리지도 않았는데 핸드폰소리가 들린 듯 통화목록을 확인했던 것처럼 아이들이 분명 없는데 꺄르르꺄르르 아이들 웃음소리가 '엄마!'하고 부르는 아이들 목소리가 들려와 여기저기 훑어봅니다. 발에 치이는 장남감들을, 훌훌 벗어놓은 옷가지들을, 먹다남긴 빵 부스러기들을.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