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스 도중 '똥'싼 마라토너

본 글은 중앙일보의 기사(2016년 2월 29일 이정봉 기자)를 토대로 작성했습니다.

약 21㎞를 달려야 하는 하프마라톤.

출발 뒤 겨우 2㎞쯤 달린 지점에서 배에 신호가 왔다고 치자.

그냥 신호가 아니라 100% 화장실로 직결해야 한다는 신호가 온 것이다.

게다가 그게 시작은 미약한 신호지만 나중은 심히 창대한 결과가 벌어질 게 뻔하다면.

당신이라면 레이스를 멈추지 않고 결승선까지 달릴 것인가.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

미치도록 똥 마려운 상황을 한번쯤 겪어들 보셨지 않는가?

2008년 스웨덴 예테보리 하프마라톤에 참가한

19세 청년 미카엘 에크발은 멈추지 않고 달렸다.

4만여명이 참가한 세계 최고 하프마라톤 대회의 수만명 관중들 앞에서 그는 달렸다.

에크발의 괄약근은 2㎞ 지점에서 결국 대장의 압력에 굴복했고 이후 10㎞가 넘는 거리 동안 설사를 했다. 벌써 8년이 지났지만 당시 에크발의 사진은 여전히 인터넷을 떠돌고 있다.

(솔직히 나도 처음엔 눈쌀 찌푸려졌었다)

‘세상에서 가장 창피스러운 사진’ 모음집의 단골 손님이다. 세계적 놀림감이 됐다.

스웨덴에선 그에게 ‘bajsmannen’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X싼 남자’라는 뜻.

수업 시간 교실에서 실례만 해도 겪는 낯뜨거움은 이루 말할 수 없는데, 국제대회에서라니.

당시 레이스를 마친 그에게 한 기자가 물었다

Q 대체 왜 레이스를 관두고 씻으러 갈 생각을 안 했나요?

그는 놀라운 대답을 했다.

"시간 낭비니까요. 한번 멈추면 그 다음 ,또 그 다음에도 멈추게 되기 쉽지요.

그러면 습관이 됩니다"

마라톤의 절반을 복통과 설사에 괴로워하면서도 그는 완주해냈다.

기록은 1시간 9분 43초로 21위를 기록했다.

4만여명의 참가자 중 21위면 썩 괜찮은 기록이다.

아마추어도 참가한 대회라는 걸 감안해도 10대 선수로서 눈에 띄게 좋은 성적임은 틀림없다.

크발은 이듬해 같은 대회에 출전해 9위를 기록했다.

멈추지 않는다는 그의 말대로 성적도 계속해서 전진해 나갔다.

그리고 2014년 3월.

덴마크 코펜하겐 하프마라톤 대회에선 1시간 2분 29초를 기록해 스웨덴 신기록을 세웠다. 유럽육상선수권 대회에 스웨덴 국가대표로도 출전했다.

올해 27세인 그는 1만m와 마라톤 선수로도 출전하고 있다.

스웨덴 신기록과 차이가 크지 않다.

올해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 스웨덴 국가대표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누군가에겐 트라우마로 남을 수도 있는 경험을 그는 보란 듯 극복해냈다.

민망한 상황을 참고 달렸기에 그가 지금의 위치까지 올랐다기보다, 극기의 정신 자세를 갖췄기에 그런 상황에서도 계속 달리기로 했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어떤 이에겐 인생에 잊고 싶은 처절한 경험일지라도, 누군가에겐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하나의 일화에 불과할 수도 있다. 에크발을 보자면 말이다.

계속하고자 하는 의지

대중들의 조롱,냉담한 시선을 묵묵히 행동으로 입증해낸 그가

정말 멋집니다.

남자에 대한 모든것 진짜 체험하고 느껴본 리얼 후기 꿀팁 연구소 https://www.youtube.com/channel/UCbOwqHbQf0uspeRe7lY8e6Q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