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회색 하늘

회색 도시

그 아래로

퇴색되어 싸여 있는

가느다란 줄의

아파트 숲이 있다

외 가지 빛의 적적함이,

벗은 안경의,

내 눈동자가

흐린 눈 앞에 들어온다

건조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

내 일상은

무미건조한

투영의 빛으로

세상의 무료함을

열려있는 세상에게로

열이 나듯이,

호흡이 가빠오듯

숨이 막혀온다.

파란 화면의 세상도

숨이 막혀 죽어 간다

내 삶처럼 그렇게...

떠나는 시간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렇게 감염이 되어가고

아스라한 빌딩의

코발트빛 정적이라니

치고 박는

내가 미쳐 빠져 나오지 못한

그 숲에게로의

감염으로

이렇게 바이러스에 전염이 되어 간다

이 도시의 가느다란 숲 속에서

주어진 하루

하루에

지친 몸부림을 치고 있다.

창가에 기대어 선체로...

별빛이란 참 아이러니하다.

미래가 아닌 과거를 보게 되니...

아직 우리에게 닿지도 못한 빛들, 왜 과거엔 관심이 없는지 모를 일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얼마나 많이 스치듯 지나간 일상을 모른 체 살아가는가?

미래를 위해 우리는 또 얼마나 많은 과거를 무거운 구둣발 아래에 버려두고 가야 하는지...

떨어지는 꽃잎을 보고 봄이 지나가는구나 하지만 떨어지는 낙엽비를 맞으며 두 번의 봄을 만나는구나 한다면

내게 과거는 새로움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글쓰는 낚시방송인입니다 바다낚시 아카데미 운영 준비중 디지털바다낚시 명조사코너 연재중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