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게 공부란

‘과거와 현재의 내 문제를 깨닫고,

미래의 내 삶을 설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좋은 책들을 만나면

꼭 ‘과거의 자신’에게 선물해 주고 싶어지지요.

그때 이 책을 읽었더라면,

나는 좀 더 힘을 내서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

좋은 책을 읽을 때마다

저는

‘문제가 주는 고통에 짓눌려

문제의 핵심을 발견하지 못한

나약한 나’

를 발견합니다.

그리고 타임머신을 타고

그때 당시의 나에게로 다가가

‘지금의 나에게 용기를 주는 이 책’을

선물해 주고 싶어집니다.”

정여울 신간,

<공부할 권리> 중에서

: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인문학자의 분투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