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길

새로운 길

윤동주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나의 길 새로운 길 민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오늘도... 내일도...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평소에 시보다는 산문을 좋아하는 지라 시를 즐기는 날은 1년에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윤동주 시인에 대해서는 막연히 '아저씨'의 느낌으로 저보다 어릴 거라는 생각을 단 한번도 한 적이 없었는데요.. 윤 시인의 생몰년도를 보니 1917년 12월 30일에 태어나 1945년 2월 16일 사망했습니다. 30년도 삶을 누리지 못하고 세상을 떴지만 오늘날까지 우리 가슴속에는 살아계시지요. <새로운 길>이라는 시도 사실 제가 받아들이기엔 참 밋밋하고 단순한데요. 한 자 한 자 타이핑 하다보니 내가 길을 걸어가며 풍경을 바라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 시가 왜 명시인가를 얘기해 보라고 하면 한마디도 대답하기가 궁색할 정도로 느낌이 맹숭맹숭하네요 ㅎㅎ 역시 시는 저에게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존재인 듯요~ 느낌 오신 분들은 좀 나눠주세요~ - 혜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